연예일반

bnt뉴스

'배가본드' 후속 '스토브리그' 첫 리딩..남궁민x박은빈의 뜨거운 겨울

입력 2019. 11. 13. 20:14

기사 도구 모음

남궁민-박은빈-오정세-조병규-이준혁-조한선-김정화-박소진 등 '스토브리그' 배우들의 메이저리그만큼 후끈한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무엇보다 남궁민-박은빈-오정세-조병규-이준혁-조한선-김정화-박소진-윤선우-손종학-전국환-김수진 등 '스토브리그' 주역들이 처음으로 만나 '첫 대본 리딩'에 함께하는 현장이 포착돼 관심을 끌어 모으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예팀] 남궁민-박은빈-오정세-조병규-이준혁-조한선-김정화-박소진 등 ‘스토브리그’ 배우들의 메이저리그만큼 후끈한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배가본드’ 후속으로 12월13일(금)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선수가 아닌 단장을 비롯한 프런트들의 치열한 일터와 피, 땀, 눈물이 뒤섞인 고군분투를 생동감 있게 펼쳐내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남궁민-박은빈-오정세-조병규-이준혁-조한선-김정화-박소진-윤선우-손종학-전국환-김수진 등 ‘스토브리그’ 주역들이 처음으로 만나 ‘첫 대본 리딩’에 함께하는 현장이 포착돼 관심을 끌어 모으고 있다. 출연 배우들을 비롯해 연출을 맡은 정동윤 PD와 집필을 맡은 이신화 작가, SBS 한정환 드라마국 본부장과 홍성창 EP 등 제작진이 한자리에 모여 장장 4시간여에 걸쳐 열정 충만한 첫 대본 연습을 진행한 것.

본격적으로 시작된 첫 대본 리딩에서 남궁민은 꼴찌팀에 부임한 새로운 신임 단장 백승수 역을 진정성 넘치는 연기로 선보였다. 냉정하고 냉철한 판단력을 지닌 신임 단장의 모습부터 각 장면에 어울리는 다양한 애드리브까지 척척 펼쳐내며 남다른 카리스마를 분출한 것. 박은빈은 국내 유일한 여성이자 동시에 최연소 운영팀장인 이세영 역과 싱크로율 200% 캐릭터 맞춤연기를 소화했다. 극중 이세영의 눈빛과 표정, 제스처까지 디테일하게 표현하는 각별한 열의로 현장을 달궜다.

제작진은 “최고의 연기력으로, 첫 만남부터 환상적인 팀워크를 선보인 ‘스토브리그’ 배우들로 인해 첫 단추가 순조롭게 끼워진 것 같다”며 “2019년 겨울을 ‘스토브리그’와 함께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모든 제작진과 배우들이 최선을 다해 촬영하고 있다.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12월13일 오후 10시 첫 방송.(사진: SBS)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패션, 뷰티, 연예, 한류, 문화예술 전문 미디어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