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모던패밀리' 박원숙, 子 먼저 보낸 후 16년..터져버린 눈물 [종합]

이소진 입력 2019.11.09. 00:30 수정 2019.11.09. 00:3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소진 인턴기자] 박원숙이 아들 故서범구를 떠나보낸 지 16년 만에 눈물을 흘렸다.

8일 방송된 MBN 예능 '모던패밀리'에서 박원숙이 아들의 친구들과 16년 전 떠나보낸 故서범구를 추억했다. 미나, 류필립 부부는 1세대 연상연하 부부 김민정, 신동일을 만나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박원숙은 18년간 함께한 반려견 '바다로'를 배롱나무 밑에 묻어줬다고 밝혔다. 또한 매년 아들의 기일이면 찾아오는 친구들의 방문을 받았다. 박원숙은 친구들과 함께 외식을 하고 돌아와 아들의 사진을 들여다보고, 추억을 이야기했다.

박원숙은 "원래 아들 이야기를 안했다. 그런데 작년에 모였을 때 처음으로 이야기를 했다. 애들이 내 눈치를 보느라 아들 이야기를 못했는데 그 후로 이야기를 한다"고 밝혔다. 박원숙은 아들에 대해 "철없는 엄마였고, 속깊은 아들이었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박원숙은 아들을 떠나보냈던 날의 기억을 더듬었다. "서초동에 촬영이 있었다. 연락이 와서 차에 부딪혔다고, 조금 다쳤다고 그랬다. 지금 잠깐만 와달라고. 그래서 목동 병원으로 갔다. 나는 상상력이 참 풍부한데 꿈에도 몰랐다. 근데 기사는 알았다보더라. 병원을 빙빙 돌았다. 내가 막 화를 내고, 겨우 들어갔는데. 네(친구) 얼굴이 생각난다. 주저 앉아서 울고 있었다"며 말문이 막힌 듯 고개를 숙였다.

이어 박원숙은 "난 아들 있는 곳에 안 간다. 잊혀지고 상처가 아문 것 같은데, 보면 상처를 헐뜯는 것 같아서 그냥 안가"라며 눈물을 보였다. 아들의 친구들은 故서범구를 기억하는 영상과 함께 박원숙의 그림으로 만든 케이크를 준비했다. 박원숙은 영상을 보며 스튜디오에서도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1세대 연상연하 김민정 신동일 부부와 미나, 류필립 부부가 만났다. 김민정, 신동일은 10살 차이로 올해 결혼 27년을 맞았다. 70년대 최고의 인기스타였던 김민정은 방송국 계약문제로 문제를 겪으며 결혼을 돌파구로 삼았지만, 1년 만에 이혼했다. 10년의 잠적 후 방송에 복귀해도 일이 들어오지 않았다. 신동일은 아내를 주인공으로 삼기 위해 시나리오를 공부했다고 밝혔다.

이후 류필립과 신동일은 장작을 패는 시간을 가졌고, 이어 사우나에서 땀을 빼며 거짓말 탐지기로 사랑을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내조 왕 신동일은 연상녀와 결혼한 것을 후회하냐, 다른 여자에게 흔들린 적이 있냐는 질문에 아니라고 했지만 거짓말이라고 떠 곤혹스러워했다.


이 가운데 미나, 류필립 부부는 스튜디오에도 거짓말 탐지기를 갖고가 시청자들이 궁금해할 질문을 했다. 박원숙에게 임현식에게 호감이 있냐고 물었고, 박원숙은 호감이 있다고 나왔다. 또한 백일섭은 집으로 돌아가고 싶을 때가 있냐는 질문에 있다고 나왔다.

류필립과 신동일은 단 둘이 속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신동일은 류필립에게 2세 계획을 물었고, 필립은 노력 중이라며 원래 미나가 안 그랬는데 최근 들어 조바심을 낸다고 밝혔다. 류필립은 "왜 그러냐고 물어봤더니, 제가 걱정되서 그렇다고 하더라"고 밝히며 2세 문제에 대한 고민을 나눴다.

이후 자리를 옮겨 두 부부는 마당에서 바베큐 파티를 했다. 식사 중 악플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신동일은 "이걸 남녀 문제로만 본다. 젊은 놈 많나서 좋겠다, 그렇게만 생각한다"며 분통을 터트렸고, 미나는 이에 공감하며 "원래 제가 섹시가수로 활동해서 남자를 밝힌다는 이야기가 많아서 남편이 속상해했다"고 이야기했다. 필립은 "정말 많이 본 댓글이 '네가 미나랑 결혼하면 내 손에 장을 지진다'였다. 억울했던 게 빨리 결혼할 걸 그랬다. 괜히 군대를 가는 바람에 이 댓글이 더 많아졌다. 어차피 하는 결혼, 더 빨리 할 걸"이라며 후회했다.

김민정은 "내 아들이 10살 많은 여자랑 결혼하다고 하면 나는 싫을 것 같다. 그래서 내 남편이 불쌍하고 미안하다. 너무 빨리 늙게해서, 지금도 자식들이 와서 자면 이틀을 못 버티고 가버리는데"라며 남편을 향한 고마움과 미안한 마음을 표했다. 필립은 인터뷰에서 공통 분모가 많아 이야기를 나누며 좋은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종종 찾아오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N 방송화면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