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연중' 송가인 "'미스트롯' 1위 후 부담감 너무 컸다..반응도 달라져" 고백

입력 2019.11.09. 00:00

가수 송가인이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미스트롯' 출연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8일 밤 방송된 KBS 2TV 연예 프로그램 '연예가중계'에서는 가수 송가인과의 게릴라데이트가 진행됐다.

이날 송가인은 "'미스트롯' 출연 당시 우승이 목표는 아니었다"며 "요즘 시대가 비주얼 시대고 보여지는 게 맞는 시대이지 않나. 저는 거기에 걸맞지 않다고 생각했다. 오직 노래로만 승부하자는 생각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가수 송가인이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미스트롯' 출연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8일 밤 방송된 KBS 2TV 연예 프로그램 '연예가중계'에서는 가수 송가인과의 게릴라데이트가 진행됐다.

이날 송가인은 "'미스트롯' 출연 당시 우승이 목표는 아니었다"며 "요즘 시대가 비주얼 시대고 보여지는 게 맞는 시대이지 않나. 저는 거기에 걸맞지 않다고 생각했다. 오직 노래로만 승부하자는 생각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는 가볍게 빠지는 정도고 주인공은 따로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처음에 100명 뽑혔을 때 첫 1등을 했다. 믿기지 않았다. 오디션 회차를 거듭할수록 부담감이 너무 컸고 어깨가 무거웠다. 중압감이 왔었다"라고 솔직히 고백했다.

그러면서 "반응이 오니까 오빠들도 반응이 달라지더라. 갑자기 막 전화가 오더라. 언제부터 전화했다고. 역시 사람이 잘 되고 봐야 하나보다. 환경이 다 달라진다"라고 전했다. 달라진 수입에 대해서도 "측정을 못하겠다. 계산을 잘 못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