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나의 나라' 양세종, 우도환에 경고 "더는 막지 마라" [별별TV]

강민경 기자 입력 2019.11.08. 23:43

'나의 나라' 양세종이 우도환에게 더는 막지 말라고 말했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 극본 채승대)에서는 서휘(양세종 분)가 남선호(우도환 분)에게 더는 막지 말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서휘는 "이 나라는 이미 죽었는데. 역모고 패륜이고 대체 무슨 상관이냐. 난 니 아비가 죽는 날 죽는다. 허니 선호야 더는 막지마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양세종, 우도환 /사진=JTBC '나의 나라' 방송화면 캡처

'나의 나라' 양세종이 우도환에게 더는 막지 말라고 말했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 극본 채승대)에서는 서휘(양세종 분)가 남선호(우도환 분)에게 더는 막지 말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남선호는 서휘에게 "용케 살았네"라고 말했다. 이어 "네가 살아서 돌아오는 날 내 아비는 죽을 줄 알았다. 헌데 저리 멀쩡해. 죽이는 것만으로는 성이 안 차? 도대체 무슨 짓을 꾸미는 거냐"라고 물었다.

서휘는 "그래. 네 아비 한 번 밖에 죽일 수 밖에 없는 게 미치도록 화가 나. 그 한 번에 수 많은 고통을 느끼게 해주려고"라고 답했다.

남선호는 "그 몸으로 네가 뭘하든 실패할 거다. 너와 나 어느 한 쪽이 멈춰야만 한다면 너야"라고 했다. 그러자 서휘는 "내가 살아있는 이유가 그 뿐인데 네가 대신한다고?"라고 물었다. 남선호는 "내가 해야 대감은 패륜으로 죽은 아비가 되고 역모로 죽은 신하가 된다. 내가 그리 만들 거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서휘는 "이 나라는 이미 죽었는데. 역모고 패륜이고 대체 무슨 상관이냐. 난 니 아비가 죽는 날 죽는다. 허니 선호야 더는 막지마라"고 했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