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 "까불이? 아직 모르고, 안 알려준다"(연중)

이아영 입력 2019.11.08. 21:29 수정 2019.11.12. 15:1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이아영]
연예가중계
오정세가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를 아직 모른다며 둘러댔다.

8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에서 노규태 역으로 열연 중인 배우 오정세를 만났다.

노규태 역과 실제 싱크로율에 대해서는 "조금 있기는 있는 것 같다. 허점이 많이 있다"고 답하며 "실제로는 평범한 남편이다"고 했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 가장 화제인 것은 연쇄 살인마 까불이의 정체다. 오정세도 까불이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오정세는 "(까불이로 지목되며) 그렇게 내가 주목받는 것도 좋은데 여기 나오는 그 외 분들도 주목을 받는 게 기분이 좋았다"며 "저도 아직 모르겠고 안 알려준다"고 답을 회피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