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권혁수, 구도쉘리 카톡 대화 공개.."브라톱, '최신유행2' 촬영 때문에 착용"

입력 2019.11.04. 14:26 수정 2019.11.04. 14:50

탤런트 권혁수(33)가 구도쉘리와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날 권혁수는 구도쉘리가 공개한 권혁수 매니저와의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용에 대해 "의상과 관련 나눈 대화는 제 라이브 방송이 아닌 XtvN '최신유행 프로그램2'에 대한 내용이었다. 그걸 구도쉘리가 왜곡한 거다"라고 해명했다.

권혁수는 관련 주장을 입증하는 구도쉘리와 나눈 카톡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탤런트 권혁수(33)가 구도쉘리와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권혁수는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자신이 운영하는 음식점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인기 유튜버 구도쉘리와의 합동 방송과 관련 진실공방전이 첨예하게 불붙고 있는 가운데, 자리를 마련해 직접 해명에 나선 것이다.

이날 권혁수는 구도쉘리가 공개한 권혁수 매니저와의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용에 대해 "의상과 관련 나눈 대화는 제 라이브 방송이 아닌 XtvN '최신유행 프로그램2'에 대한 내용이었다. 그걸 구도쉘리가 왜곡한 거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제가 구도쉘리의 '최신유행 프로그램2' 출연 섭외를 이어줬기에, 제 매니저가 대신 제작진의 입장을 전해준 것 뿐이었다. 구도쉘리가 매니저도 없이 활동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권혁수는 관련 주장을 입증하는 구도쉘리와 나눈 카톡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구도쉘리는 권혁수에게 "등뼈찜 먹었던 날, 우리 '최신유행 프로그램2' 촬영 있었잖아요. 그래서 브라톱 입고 온 거였고. 그 촬영팀께서 브라톱 입고 오라고 먼저 제안하신 거였고, 이것도 파격적인 게 맞죠"라고 말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