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탈의하라고" vs "먼저 제안"..구도쉘리-권혁수 '방송 조작 논란' 일파만파

김진선 기자 입력 2019.11.04. 08:28

유튜버 구도쉘리가 방송인 권혁수에게 합동 방송 이후 주작(조작)을 강요받았다고 폭로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구도쉘리는 3일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권혁수와 지난 9월30일 Xtvn 예능 '최신유행프로그램'에서 '등뼈찜 합동 먹방'을 촬영한 이후의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구도쉘리는 권혁수가 자신의 시그니처 차림이기도 한 브라톱을 입고 방송을 해주길 권유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튜브 화면 캡쳐
[서울경제] 유튜버 구도쉘리가 방송인 권혁수에게 합동 방송 이후 주작(조작)을 강요받았다고 폭로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구도쉘리는 3일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권혁수와 지난 9월30일 Xtvn 예능 ‘최신유행프로그램’에서 ‘등뼈찜 합동 먹방’을 촬영한 이후의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당시 라이브 방송에서 구도쉘리는 식사 도중 윗옷을 벗고 브라톱을 드러냈다. 이후 옷차림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자 구도쉘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이를 해명하다가 몰카 관련 발언으로 비난에 휩싸였다. 결국 구도쉘리는 지난달 7일, 8일, 9일 3차례에 걸쳐 연달아 사과방송을 했다.

구도쉘리는 권혁수가 자신의 시그니처 차림이기도 한 브라톱을 입고 방송을 해주길 권유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같은 발언이 논란이 되자 권혁수 측에서 사과문을 대필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대해 권혁수 측에서는 “네가 (상의탈의)한 건 괜찮아. 문화 차이로 몰랐다고 하면 된다. 그런데 연예인이 주작(조작)하다 걸리면 안 되잖아”라며 탈의를 시켰다는 말을 못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보도가 나간 이후 3일 오후 권혁수는 또 다른 매체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권혁수는 “유튜브 영상 촬영 당시 구도 쉘리가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라면서 먼저 브라톱 차림을 제안했다”며 구도쉘리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권혁수는 그러면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 당시 구도 쉘리의 탈의 제안에 나는 얼버무렸고 매니저가 오히려 걱정했다. ‘두 분 모두에게 피해가 갈 수도 있지 않겠냐’고 우려했다”고 강조했다.

권혁수는 또 “몰카 관련 발언으로 논란이 된 후 구도 쉘리가 ‘오빠가 연출한 상황인 것처럼 해달라’고 요청하더라”라고 구도쉘리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