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정은채 vs 배두나 "같은 옷 입었네"..난해한 룩도 '완벽 소화'

마아라 기자 입력 2019.11.03. 17:00

배우 정은채가 패션 행사장에 독특한 패션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정은채는 가죽 부츠컷 팬츠를 레이어드해 독특한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이날 정은채가 착용한 룩은 배우 배두나가 루이 비통 2019 프리폴 컬렉션에서 착용한 의상과 같다.

배두나는 루이 비통의 글로벌 앰버서더로 활약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일 몇대몇] '루이 비통' 2019 프리폴 컬렉션 입은 정은채..룩북 속 배두나와 같은 옷
/사진=뉴스1, 루이 비통

배우 정은채가 패션 행사장에 독특한 패션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31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격납고에서는 프랑스 브랜드 '루이 비통'(Louis Vuitton)의 2020 크루즈 스핀-오프 쇼가 열렸다.

/사진=뉴스1

정은채는 루즈한 체크무늬 니트를 입고 등장했다. 그는 허벅지까지 내려오는 긴 니트에 화려한 패턴의 빨간색 플리츠 스커트를 매치했다.

특히 정은채는 가죽 부츠컷 팬츠를 레이어드해 독특한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그는 블랙 앵클 부츠와 핸드백, 가죽 시계와 화려한 반지 레이어링으로 복고풍 룩을 멋스럽게 소화했다.

/사진=루이 비통

이날 정은채가 착용한 룩은 배우 배두나가 루이 비통 2019 프리폴 컬렉션에서 착용한 의상과 같다. 배두나는 루이 비통의 글로벌 앰버서더로 활약 중이다.

배두나는 룩북에서 짙은 아이라인과 뱅헤어를 연출했다. 여기에 그는 커다란 금속 목걸이, 초록색 벨트백을 매치해 복고 느낌을 강조했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