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래퍼 도끼, 국세청 '비정기 세무조사' 받는 중.."탈세 혐의 아니라 고소득 때문"

김주희 기자 입력 2019.10.31. 16:15

레퍼 도끼(본명 이준경)가 국세청으로부터 강도 높은 비정기 세무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이달 중순부터 유투버, BJ 등 신규 고소득자와 연예인 등 고소득 탈세자 122명이 조사 대상자로 선정됐다.

이에 도끼의 관계자는 "탈세 혐의가 있어서가 아니라 고소득층 연예인과 인플루언서 등을 대상으로 한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레퍼 도끼(본명 이준경)가 국세청으로부터 강도 높은 비정기 세무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서울경제스타DB
국세청은 이달 중순부터 유투버, BJ 등 신규 고소득자와 연예인 등 고소득 탈세자 122명이 조사 대상자로 선정됐다.

도끼는 자신의 SNS와 방송을 통해 수 억대의 시계와 신발, 고가의 자동차 등을 공개하며 호텔에서 생활하는 모습을 공개하는 등 재력을 과시했다. 또 도끼가 공연과 저작권료로 얻는 수입은 최소 20억원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도끼의 관계자는 “탈세 혐의가 있어서가 아니라 고소득층 연예인과 인플루언서 등을 대상으로 한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것”이라고 밝혔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