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동백꽃' 측 "공효진X강하늘, 다른 의미의 '심쿵' 선사할 것"[오늘TV]

뉴스엔 입력 2019.10.30. 14:11

치열하게 사랑스러워 시청자들을 설렘으로 심쿵하게 만든 '동백꽃 필 무렵' 배우 공효진과 강하늘이 이번엔 다른 의미로 심쿵을 선사할 것을 예고했다.

지난 방송 후 공개된 예고 영을 보니 이들 사이에 발생한 문제가 예상보다 심각한 것으로 예측된다.

'동백꽃 필 무렵'의 제작진은 "오늘(30일) 동백과 용식이 다른 의미의 심쿵을 선사할 예정이다"고 예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치열하게 사랑스러워 시청자들을 설렘으로 심쿵하게 만든 ‘동백꽃 필 무렵’ 배우 공효진과 강하늘이 이번엔 다른 의미로 심쿵을 선사할 것을 예고했다. 이들 커플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 안에서 포착됐기 때문.

최근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연출 차영훈, 강민경)에서 오래 뜨뜻할 썸의 시작을 알린 동백(공효진)과 황용식(강하늘). 힘들게 시작한 썸인만큼 그들의 알콩달콩한 애정행각은 멈출 줄 몰랐다. 손깍지도 끼고, 뽀뽀도 자연스러워질 만큼 애정표현에도 스스럼없었다. 하지만 이제 막 불타기 시작한 이들 커플의 썸에 빨간불이 켜졌다. 오늘(30일) 공개된 스틸컷엔 전에 없던 묘한 기류가 흐르고 있기 때문.

무언가 마음에 들지 않는 듯한 표정으로 동백에게 화를 내고 있는 용식. 동백 앞에선 귀여운 곰돌이가 되어 무한한 사랑을 퍼주었기에 처음 보는 표정이 낯설기만 하다. 그것도 모자라 자신이 먼저 동백을 지나쳐 가고 있다. 그 모습을 마주하는 동백의 표정에는 울컥함과 불안함이 서려있는 듯하다. 심상치 않은 둘의 분위기에 썸이라도 끝날까 긴장감마저 감돈다.

지난 방송 후 공개된 예고 영을 보니 이들 사이에 발생한 문제가 예상보다 심각한 것으로 예측된다. 용식이 “그 야밤에 배달을 나가버리시면은”이라며 처음으로 동백에게 화를 낸 것. 안 그래도 배달장사를 한다는 동백이 마음에 걸렸는데, 동백 대신 야식 배달에 나선 향미에게 무슨 일이 생기자 화가 단단히 난 모습이다. 무슨 일인지 동백도 심사가 뒤틀려보였다. “먹고 살 걱정도 없고, 애 키울 걱정도 없는 그런 분 만나야겠네요”라는 목소리가 뒤이어 들린 것. 그 체념 섞인 목소리에 동백과 용식의 사랑이 무탈하기 바라는 시청자들의 불안감을 고조시킨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그 불안감이 현실이 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끝내 “이제 편하게 살고 싶어요. 우리 그만해요”라는 용식. 정말로 모든 것이 지쳐 보이는 표정과 말투에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마음을 졸이게 한다.

‘동백꽃 필 무렵’의 제작진은 “오늘(30일) 동백과 용식이 다른 의미의 심쿵을 선사할 예정이다”고 예고했다. “용식이 동백에게 그만하자고 말한 이유는 무엇인지, 이들의 썸은 이대로 끝을 맺게 될 것인지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덧붙였다.

(사진=팬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