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JYP 측 "미나, 본인 의지로 트와이스 팬미팅 참여..향후 일정 미정"(공식)

뉴스엔 입력 2019.10.20. 16:50

그룹 트와이스 멤버 미나가 활동 중단 2개월여 만에 무대에 오른 가운데, 소속사 측이 향후 일정은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와이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10월 20일 오후 뉴스엔에 "4주년 팬미팅에 팬들과 함께 하고 싶어 하는 미나 본인의 의지가 있었다. 멤버들과 상의 후, 우선 공연 무대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그룹 트와이스 멤버 미나가 활동 중단 2개월여 만에 무대에 오른 가운데, 소속사 측이 향후 일정은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와이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10월 20일 오후 뉴스엔에 "4주년 팬미팅에 팬들과 함께 하고 싶어 하는 미나 본인의 의지가 있었다. 멤버들과 상의 후, 우선 공연 무대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일정은 현재로서는 미정"이라며 "공지드린 바와 같이 본인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므로, 무엇보다 건강 상태를 최우선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나는 10월 20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데뷔 4주년 기념 팬미팅 'ONCE HALLOWEEN 2(원스 핼러윈 투)' 무대에 깜짝 등장해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미나는 지난 8월 불안 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밝힌 후 휴식에 집중해왔다. 소속사 측은 8월 27일 "복수의 전문 의료 기관을 통한 확인한 결과 미나의 건강 상태 진단명은 불안 장애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후 미나는 9월 23일 발매된 트와이스 8번째 미니 앨범 'Feel Special(필 스페셜)' 활동에도 앨범 녹음과 뮤직비디오 촬영에만 함께했다.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트와이스는 10월 23일 일본 홋카이도에서 '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트와이스 월드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를 진행한다. 이어 11월 20일 일본 2집 앨범 '&TWICE(앤드트와이스)'를 발매한다.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