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나혼자' 허지웅 "김우빈에 연락 온 적도..아픈 분들께 도움되고파"

입력 2019.10.19. 00:40

방송인 허지웅이 배우 김우빈의 연락을 받은 사연을 밝혔다.

19일 MBC '나 혼자 산다'에는 혈액암 악성림프종 치료 후 복귀한 허지웅이 출연했다.

특히 허지웅은 "김우빈이 연락 온 적 있다"며 김우빈으로부터 "남이 어떻게 아프고 나았는지 듣는 게 위로가 많이 됐다며 그래서 자기도 연락을 드린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방송인 허지웅이 배우 김우빈의 연락을 받은 사연을 밝혔다.

19일 MBC '나 혼자 산다'에는 혈액암 악성림프종 치료 후 복귀한 허지웅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허지웅은 투병 중인 다른 네티즌들이 SNS로 질문을 보내자 성심성의껏 답변해주는 모습이었다.

이에 대해 허지웅은 "항암제가 말도 안되는 독약이다. 몸에 들어가면 온갖 부작용이 생긴다"고 말문 열며 "그걸 견딜 수 있는 건 병원 다니면서 시키는대로 하면 병이 낫는다는 실제 사례들. 그것만큼 용기되는 게 없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사례가 다른 이들에게 용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허지웅은 "김우빈이 연락 온 적 있다"며 김우빈으로부터 "남이 어떻게 아프고 나았는지 듣는 게 위로가 많이 됐다며 그래서 자기도 연락을 드린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허지웅은 "나은 분들이 아픈 분들에게는 나았다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된다. 그래서 저도 도움되려고 한다"고 투병 중인 이들에게 힘이 되어 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