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김경란, 입술 쭉 내밀고 뭐해? 깜찍한 대기실 셀카 놀이[SNS★컷]

뉴스엔 입력 2019. 10. 18. 10:12

기사 도구 모음

김경란이 대기실 셀카 놀이를 보여줬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은 10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기는 대구. 이번에도 기차역 - 음악회장. 놀 곳은 대기실뿐"이라는 문구와 함께 5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경란은 입술을 쭉 내민 채 볼을 감싸고 있다.

김경란은 SBS CNBC 시사 교양 '돈이 되는 보험 스토리'를 진행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한정원 기자]

김경란이 대기실 셀카 놀이를 보여줬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은 10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기는 대구. 이번에도 기차역 - 음악회장. 놀 곳은 대기실뿐"이라는 문구와 함께 5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경란은 입술을 쭉 내민 채 볼을 감싸고 있다. 이어 그는 작은 얼굴과 큰 눈망울로 보는 이들을 감탄케 했다.

김경란은 SBS CNBC 시사 교양 '돈이 되는 보험 스토리'를 진행 중이다.(사진=김경란 인스타그램)

뉴스엔 한정원 jeongwon124@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