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태진아 "강남♥이상화 결혼했으니, 3000평 땅 줄 것"

장구슬 입력 2019.10.16. 08:01

가수 태진아가 강남이 결혼하면 3000평짜리 땅을 주기로 했다는 약속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강남-이상화 커플의 결혼식이 공개됐다.

하객으로 참석한 태진아는 "땅을 주겠다는 약속을 지키겠냐"는 질문에 "농담 삼아 한 건데 진짜 결혼했다. 줘 야하지 않겠냐"고 웃으면서 시원하게 답했다.

또한 강남은 "(태진아) 선생님이 '결혼하면 3000평짜리 땅을 주겠다'고 하셨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태진아가 강남에게 주기로 한 땅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캡쳐)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가수 태진아가 강남이 결혼하면 3000평짜리 땅을 주기로 했다는 약속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강남-이상화 커플의 결혼식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지난 12일 비스타 워커힐 서울에서 결혼했다.

이날 강남은 결혼을 앞두고 취재진 앞에 서 “상화랑 열심히 살겠다. 살짝 떨리고 있다”고 결혼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만세 삼창을 외친 강남은 웨딩드레스를 입은 이상화를 보고 “요정이다. 하얀 요정”이라며 감탄했다.

이상화 역시 “살면서 이렇게 떨리긴 처음이다”고 수줍게 소감을 말했고, 강남은 “서로 의지하면서 열심히 행복하게 잘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객으로 참석한 태진아는 “땅을 주겠다는 약속을 지키겠냐”는 질문에 “농담 삼아 한 건데 진짜 결혼했다. 줘 야하지 않겠냐”고 웃으면서 시원하게 답했다.

앞서 지난 5월 강남은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태진아의 후배 사랑을 언급했다. 당시 태진아 소속사에 속해 있던 강남은 수익 배분에 대한 질문에 “(태진아가) 10이면 10을 다 저한테 주시고, 가져가시는 게 없다. 아빠처럼 해주신다”며 “나중에 많이 벌면 주고 싶은 만큼 주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또한 강남은 “(태진아) 선생님이 ‘결혼하면 3000평짜리 땅을 주겠다’고 하셨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장구슬 (guseul@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