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김수용 "과거 유재석 전화 받으면 6개월 강제 휴식, 펠레 수준"

뉴스엔 입력 2019.10.15. 15:17

개그맨 김수용이 개그우먼 김숙, 개그맨 유재석과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김수용은 '유재석 전화 받으면 6개월 강제 휴식行 이다'는 과거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김수용은 "4~5년 전 유독 일이 없었을 때 이야기다. 유재석 씨가 당시 내가 방송에 나오면 격려차 '정말 잘 했다. 웃겼다'고 전화를 해줬다. 꼭 전화를 받고 나면 놀랍게도 일이 끊기더라. 거의 펠레 수준이었다"고 설명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장 왼쪽부터 백지영, DJ 김태균, 김수용

[뉴스엔 지연주 기자]

개그맨 김수용이 개그우먼 김숙, 개그맨 유재석과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김수용은 10월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수용은 "사실 김숙 씨는 못 뜰 줄 알았다. 눈이 너무 무서워서. 그런데 잘 됐다. 지금은 무척 기쁘다"고 솔직하게 털어놔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용은 '유재석 전화 받으면 6개월 강제 휴식行 이다'는 과거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김수용은 "4~5년 전 유독 일이 없었을 때 이야기다. 유재석 씨가 당시 내가 방송에 나오면 격려차 '정말 잘 했다. 웃겼다'고 전화를 해줬다. 꼭 전화를 받고 나면 놀랍게도 일이 끊기더라. 거의 펠레 수준이었다"고 설명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수용은 "내가 이 이야기를 하고 다녔더니 유재석 씨가 전화를 안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