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썸바이벌1+1' 스테파니X박소영X소유X키썸 "썸 타고 싶어 나왔어요♥"

입력 2019.10.10. 00:07

스테파니에서 소유까지.

매력만점 썸녀들이 '썸바이벌1+1'에 집결했다.

9일 방송된 KBS 2TV '썸바이벌1+1'에선 스테파니 박소영 키썸 소유가 출연해 4대 4 미팅을 함께했다.

키썸은 "내가 연애를 안 한지 4년 정도 됐다. 진짜 짝을 찾고 싶어서 나왔다. '썸바이벌'에서 썸을 타기 위해 키썸이란 이름을 지었나보다"라는 고백으로 위트를 뽐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스테파니에서 소유까지. 매력만점 썸녀들이 ‘썸바이벌1+1’에 집결했다. 

9일 방송된 KBS 2TV ‘썸바이벌1+1’에선 스테파니 박소영 키썸 소유가 출연해 4대 4 미팅을 함께했다. 

이날 스테파니는 “무대에 있을 땐 편하게 하는데 어필을 안 해주면 먼저 다가가지 못한다”라며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스테파니는 또 아름다운 발레 개인기로 매력을 어필했다. 

개그우먼 박소영은 “내가 강아지 같은 스타일이다. 옆에 있을 땐 귀찮지만 뒤돌아서면 신경 쓰이게 될 거다”라며 깜찍하게 웃었다. 나아가 그는 애교만점 4행시로 남심을 저격했다. 

래퍼 키썸도 4대 4 미팅에 도전했다. 키썸은 “내가 연애를 안 한지 4년 정도 됐다. 진짜 짝을 찾고 싶어서 나왔다. ‘썸바이벌’에서 썸을 타기 위해 키썸이란 이름을 지었나보다”라는 고백으로 위트를 뽐냈다. 

마지막 썸녀는 바로 MC 소유다. 소유는 “연애를 안 한지가 너무 오래됐다. 설레고 싶어서 나왔다”라고 수줍게 고백했다. 소유는 또 특유의 설탕보이스로 매력을 뽐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썸바이벌1+1’ 방송화면 캡처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