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 둔촌동 튀김덮밥집 사장 "난 사장 자질이 없다"

손진아 입력 2019.10.09. 23:57

'골목식당' 둔촌동 튀김덮밥집 사장이 그동안 자신의 태도를 되돌아봤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둔촌동 골목의 튀김덮밥집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튀김덮밥집 사장은 혼자 환풍구 조사를 하고 문제를 홀로 해결하려고 하는 등 직접 나서려고 노력했다.

튀김덮밥집 직원이자 사장의 엄마는 "대표님이 무슨 말씀을 하고 가셨냐"라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골목식당’ 둔촌동 튀김덮밥집 사장이 그동안 자신의 태도를 되돌아봤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둔촌동 골목의 튀김덮밥집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튀김덮밥집 사장은 혼자 환풍구 조사를 하고 문제를 홀로 해결하려고 하는 등 직접 나서려고 노력했다.

‘골목식당’ 둔촌동 튀김덮밥집 사장이 그동안 자신의 태도를 되돌아봤다. 사진=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그러나 이 같은 모습은 직원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튀김덮밥집 직원이자 사장의 엄마는 “대표님이 무슨 말씀을 하고 가셨냐”라고 물었다.

이에 튀김덮밥집 사장은 “말 안 할 거다. 이제 말 안 해”라며 남자친구를 보고선 “네가 사장할래?”라고 덧붙였다.

이어 첫 직원회의가 시작되고, 튀김덮밥집 사장은 “난 사장으로서 자질이 없어”라고 털어놨다.

그는 “지금 우리 가게는 사장이 셋이다. 그래서 문제다. 책임감 갖고 일해야 한다고 하는데 연장자 직원들이 나서서 해결을 해주고 하니 알바생이면 그렇게 해줬을 거라는 지. 가게에서조차도 내가 그걸 망각한 채 일했다”고 자신을 되돌아봤다.

사장 엄마 역시 동의했다. 그는 “전부 주인의식으로 일하지 않았나”라고 덧붙였다. jinaaa@mkcultur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