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골목식당' 정인선, 둔촌동 옛날돈가스집 긴급투입→핵심 '풋고추'도 호평

송지나 기자 입력 2019.10.09. 23:49

SBS '골목식당' 옛날돈가스집이 무사히 첫 장사를 마쳤다.

9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정인선이 둔촌동 옛날돈가스집에 긴급 투입되었다.

정인선은 업그레이드 후 첫 장사를 개시한 둔촌동 옛날돈가스집을 돕기로 했다.

믿음직하게 홀을 담당하는 정인선 덕분에 주방은 순조롭게 돌아가게 된만큼 사장부부는 요리에 집중했고 사이 좋게 주방 일을 분담하며 무사히 첫 장사를 마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SBS '골목식당'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골목식당' 옛날돈가스집이 무사히 첫 장사를 마쳤다.

9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정인선이 둔촌동 옛날돈가스집에 긴급 투입되었다.

정인선은 업그레이드 후 첫 장사를 개시한 둔촌동 옛날돈가스집을 돕기로 했다. 정신 없는 와중에 주방을 대신해 홀 서빙에 나선 정인선은 새로 개시한 풋고추 및 전체적인 홀 분위기를 여유롭게 만들었다.

믿음직하게 홀을 담당하는 정인선 덕분에 주방은 순조롭게 돌아가게 된만큼 사장부부는 요리에 집중했고 사이 좋게 주방 일을 분담하며 무사히 첫 장사를 마쳤다.

한편, 백종원은 풋고추에 좋은 반응을 보이는 손님들을 보며 "아재 입맛이라" 걱정했다며 안도했고 잔반이 많이 남았던 과거와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