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라디오스타' 김연경 "태릉선수촌=아육대? 폰번호 따오라고 시켜"

황수연 입력 2019.10.09. 23:45

김연경이 태릉선수촌의 썸에 대해 폭로했다.

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왕좌의 게임' 특집으로 정형돈, 데프콘, 김연경, 오세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연경은 오세근과 태릉선수촌에서 훈련하며 친분을 쌓았다고 말했다.

그는 '서장훈도 태릉선수촌에 여사친이 있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아마 있었을 거다. 당시는 운동선수끼리 만나는 게 심할 때였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김연경이 태릉선수촌의 썸에 대해 폭로했다.

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왕좌의 게임' 특집으로 정형돈, 데프콘, 김연경, 오세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연경은 오세근과 태릉선수촌에서 훈련하며 친분을 쌓았다고 말했다. 그는 '서장훈도 태릉선수촌에 여사친이 있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아마 있었을 거다. 당시는 운동선수끼리 만나는 게 심할 때였다"고 했다.

김연경은 "식당에서 밥을 먹으면서 스캔을 한다. 언니들이 후배들한테 '폰번호 따와라'라고 시켰다"고 털어놨다.

이어 "농구, 배구 선수들이 인기가 많았다. 세근이도 나쁘지 않았다. 몸이 좋으니까 그걸 아는 느낌이었다"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