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이다도시 "불문학과 교수로 8년째 재직중, 예능 출연 어려워"

뉴스엔 입력 2019.10.09. 22:05

프랑스 출신 방송인 이다도시가 근황을 공개했다.

이다도시는 "현재 용산구의 한 대학교에서 8년째 불문학과 교수로 일하는 중이다. 아무래도 교수로 일하고 있다 보니까 예능 프로그램 출연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다도시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려면 학교의 허락을 맡아야 한다. 그래도 교수로서 활약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면 출연하고 싶다"고 방송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이다도시는 "사실 나는 학생들에게 점수를 짜게 주는 교수다"고 밝혀 방송에 웃음을 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지연주 기자]

프랑스 출신 방송인 이다도시가 근황을 공개했다.

10월 9일 방송된 TV CHOSUN ‘마이웨이’에서는 두 번째 신혼생활을 즐기는 이다도시의 모습이 담겼다.

이다도시는 “현재 용산구의 한 대학교에서 8년째 불문학과 교수로 일하는 중이다. 아무래도 교수로 일하고 있다 보니까 예능 프로그램 출연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다도시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려면 학교의 허락을 맡아야 한다. 그래도 교수로서 활약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면 출연하고 싶다”고 방송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이다도시는 학생들에게 “정말 좋은 교수님이다”는 호평을 받았다. 이다도시는 “사실 나는 학생들에게 점수를 짜게 주는 교수다”고 밝혀 방송에 웃음을 더했다. (사진=TV CHOSUN ‘마이웨이’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