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해투4' 오민석이 전한 #'미생' 오디션 #키스 장인 #금수저 전문배우 [엑's 리뷰]

오수정 입력 2019.10.04. 08:51

배우 오민석이 '해투4'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보여줬다.

이날에는 박영규, 박해미, 설인아, 오민석, 윤박 등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배우들이 출연했다.

오민석과 현재 같은 드라마에 출연 중인 MC 조윤희는 "이 자리에 키스장인이 있다"고 오민석을 가리키며 "스스로 키스장인이라고 말하지 않았냐"고 돌직구를 던져 오민석을 당황시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배우 오민석이 '해투4'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보여줬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에는 박영규, 박해미, 설인아, 오민석, 윤박 등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배우들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오민석은 예능프로그램 출연에 부담을 느낀 듯 눈까지 충혈돼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막상 이야기를 시작하자 자연스럽게 토크를 이끌어가면서 솔직한 매력을 보여줬다. 

오민석하면 빼놓 을 수 없는 tvN 드라마 '미생'을 회상하며 "당시 '다, 나, 까' 말투를 쓰는 역할이었다. '이렇게 말을 하는 대리가 있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현실감이 없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그 때 저희 형이 실제로 회사에서 대리였다. 형의 회사에 가서 실제 대리들이 쓰는 말투를 관찰했고, '다, 나, 까' 말투를 쓰는 분을 실제로 봤다. 그때부터 믿고 연기를 했다"고 했다.

'미생'에서 현실감있는 캐릭터를 보여준 오민석이었지만, '미생' 오디션 현장의 분위기는 완전히 달랐었다고. 오민석은 "당시에 사극을 찍고 있어서 오디션을 못 볼 뻔 했는데, 촬영팀에게 양해를 구하고 오디션을 보러 갔었다. 그런데 오디션 당시에 감독님이 저한테 너무 불친절하시더라. 그래서 저도 화가 나서 오디션을 정말 대충 봤는데, 감독님이 그런 모습을 보시고는 '느낌 있는데?'라고 하셨다"며 의외의 오디션 합격 비하인드를 들려줬다. 

또 오민석은 이미지 변신에 대한 소망도 드러냈다. 오민석은 그동안 주로 슈트차림을 한 금수저 캐릭터를 많이 연기해왔다. 이에 대해 오민석은 "어머니는 그런 역할을 연기하는 것을 좋아하신다. 하지만 저는 하나의 이미지로 굳혀질까봐 걱정이 있다. 저한테도 다른 모습이 많이 있다"고 어필했다. 

뿐만 아니라 오민석은 스스로 '키스장인'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모았다. 오민석과 현재 같은 드라마에 출연 중인 MC 조윤희는 "이 자리에 키스장인이 있다"고 오민석을 가리키며 "스스로 키스장인이라고 말하지 않았냐"고 돌직구를 던져 오민석을 당황시켰다. 

오민석은 민망해하면서도 키스장인의 키스신 비법에 대한 질문이 쏟아지자 "저는 여배우가 예쁘게 보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여배우의 감정이 예쁘게 나와야한다. 시작은 저돌적인 눈빛으로 하다가 키스 직전에는 고개를 대각선으로 틀어줘야한다"고 진지하게 설명해 웃음을 줬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