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MK스포츠

김혜윤X로운 '어하루', 색다른 로맨스 학원물 탄생시킬까 (종합)[MK★현장]

김나영 입력 2019.10.02. 16:36

색다른 청춘 로맨스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가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MBC 새 수목드라마 '어하루'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상협 PD를 비롯해 김혜윤, 로운, 이재욱, 이나은, 정건주, 김영대, 이태리가 참석했다.

'어하루'는 여고생 단오(김혜윤 분)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본격 학원 로맨스 드라마다.

한편 '어하루'는 2일 오후 8시 55분에 첫방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상암동)=김나영 기자

색다른 청춘 로맨스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가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첫 주연작이라는 무거움을 안은 김혜윤, 로운과 함께.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MBC 새 수목드라마 ‘어하루’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상협 PD를 비롯해 김혜윤, 로운, 이재욱, 이나은, 정건주, 김영대, 이태리가 참석했다.

‘어하루’는 여고생 단오(김혜윤 분)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본격 학원 로맨스 드라마다.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사진=김영구 기자
이날 김PD는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웹툰 ‘어쩌다 발견한 7월’을 모티브한 작품이다. 여주인공이 자신이 만화 속 인물이라는 걸 깨닫고 자신의 인생을 개척해나가는 이야기다. 에이스 미남들과 판타지 세계로 여행을 떠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청자들에게 풋풋한 감성과 판타지 세계가 주는 재미를 종합세트선물처럼 포장한 드라마라고 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공개된 ‘어하루’ 예고편에서는 서정적인 원작 분위기와 달랐다. 이에 김PD는 “‘어쩌다 발견한 7월’을 작년 여름에 처음 읽었다. 시즌1이 끝나기 전 상황이었다. 초반에 이야기를 보면서 웹툰이 닮고 있는 세계관이 드라마화했을 때 재미있을 것 같았다. 그래서 웹툰 측에 연락을 해서, 드라마화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사진=김영구 기자
이어 “그래서 뒤에 내용이라던지 웹툰의 이야기로만 드라마화할 수 없었다. 다행이 각색을 하는 부분을 허락해주셔서 저희 작가들과 뒷 이야기를 새롭게 꾸몄다. 그래서 미스터리한 부분이 좀 가미가 됐다”며 “드라마가 주는 풋풋함, 싱그러움을 극대화하기 위해 코믹한 부분, 상상하는 부분을 넣어서 시나리오 작업을 하게 됐다. 웹툰 팬들은 달라서 우려하실 수 있지만 드라마로 보면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만화 속 인물이라는 사실을 안 은단오가 자신의 운명을 개척한다는 내용은 자칫 시청자들에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다. 이에 김PD는 “시나리오를 만들면서 이 세계를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납득시키고, 몰입을 시키고, 유입할 것인가를 고민했다. CG와 배우들의 연기를 고려해서 제작했다. 1~2부 보면 어렵게 느껴지지 않을 것 같다. 세계에 빠져들면 시청자들이 쉽게 따라오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사진=김영구 기자
마지막으로 관전포인트에 대해서는 “하루의 정체”라며 “이 드라마를 보고 하루가 어떤 인물인지, 드라마가 어떻게 전개될지 주목해주시면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한편 ‘어하루’는 2일 오후 8시 55분에 첫방송된다. mkculture@mkculture.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