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국일보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김미숙X나영희, 열연 위력 입증..시청률도 가파른 상승세

진주희 입력 2019.09.30. 09:24

김미숙과 나영희가 묵직한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전율케 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사풀인풀'(원제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3, 4회 시청률이 각각 20.2%, 24.1%.를 기록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시작 첫 주부터 드라마의 위력을 보여주고 있다.

눈을 뗄 수 없는 전개와 배우들의 명품 열연으로 안방극장의 시간을 순삭 시키는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풀인풀’ 김미숙, 나영희가 묵직한 열연을 펼쳤다.KBS 방송캡처

김미숙과 나영희가 묵직한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전율케 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사풀인풀’(원제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3, 4회 시청률이 각각 20.2%, 24.1%.를 기록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시작 첫 주부터 드라마의 위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진호은의 죽음에 얽힌 비밀을 감추는 김미숙과 설인아의 거짓말을 깨달은 나영희의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조윤희와 오민석의 인연이 시작되며 얽히고설킨 두 집안의 모습이 그려지며 80분을 순삭 했다.

죽음을 선택한 구준겸(진호은)과 살아남은 김청아(설인아)의 운명이 엇갈리며 이들의 비밀을 숨기려는 선우영애(김미숙)와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려는 홍유라(나영희)가 부딪히며 긴장감을 더욱 끌어올렸다.

김청아는 엄마 선우영애의 말대로 경찰에 거짓 신고를 한 뒤 후회와 죄책감에 불안을 감추지 못했다. 선우영애의 설득대로 구준겸이 사고로 죽게 된 것이라 말했지만 친구를 구하지 못했다는 자책감에 휩싸인 것.

그런가 하면 연락이 끊어진 구준겸의 행방에 불안을 감추지 못하던 홍유라는 아들의 죽음을 알고 충격에 잠겼다. 차갑게 식은 아들의 모습에 오열하는 홍유라의 눈물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아릿하게 만들며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렸다.

또한 아들을 죽게 한 김청아를 마주한 홍유라의 분노에 딸을 감싸며 대신 미안함을 전하는 선우영애의 모습은 자식을 위해 거짓말을 할 수 밖에 없는 엄마의 안타까운 사랑을 보여주며 눈물을 자아냈다.

한편, 재벌가로 취집을 꿈꾸던 김설아(조윤희)와 도진우(오민석)의 만남이 그려져 얽히고설킨 두 집안의 인연을 암시했다. 김설아는 명품샵에서 자신을 무시하는 홍화영(박해미)에게 돌직구를 날리며 통쾌해했고 그런 그녀의 당당한 태도를 마음에 들어하는 도진우의 모습에서 두 사람의 앞으로 펼칠 인연에 궁금증을 더했다.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홍유라가 김청아의 거짓말을 알아차리며 극의 긴장감을 배가했다. 김청아와 구준겸이 만났다던 날짜는 사실 홍유라와 구준겸이 함께 여행 중이었던 사실을 깨달은 것.

김청아 역시 경찰서에 있는 증거물 속에 구준겸의 편지가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떠올리고 두려움에 떨었다. 결국 편지를 되찾기 위해 늦은 밤 경찰서를 찾아간 김청아와 선우영애는 거짓말을 깨닫고 경찰을 찾아온 홍유라의 의심 어린 시선을 마주하며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높였다.

과연 홍유라가 아들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밝힐 수 있을지, 선우영애가 충격적인 진실을 끝까지 숨길 수 있을지 궁금증이 점점 더해지며 다음 방송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눈을 뗄 수 없는 전개와 배우들의 명품 열연으로 안방극장의 시간을 순삭 시키는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