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뉴스엔

FNC 측 "엔플라잉, 이승협 자작곡으로 10월 컴백"(공식)

뉴스엔 입력 2019. 09. 27. 16:46

기사 도구 모음

밴드 엔플라잉(이승협, 차훈, 김재현, 유회승)이 컴백한다.

엔플라잉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9월 27일 오후 뉴스엔에 "엔플라잉이 10월 컴백한다. 이승협의 자작곡을 타이틀곡으로 한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엔플라잉은 약 6개월 만에 국내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다.

엔플라잉은 지난 4월 24일 미니 앨범 '봄이 부시게'를 발매,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활동을 펼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밴드 엔플라잉(이승협, 차훈, 김재현, 유회승)이 컴백한다.

엔플라잉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9월 27일 오후 뉴스엔에 "엔플라잉이 10월 컴백한다. 이승협의 자작곡을 타이틀곡으로 한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엔플라잉은 약 6개월 만에 국내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다. 엔플라잉은 지난 4월 24일 미니 앨범 '봄이 부시게'를 발매,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활동을 펼쳤다.

엔플라잉은 6월부터 9월까지 방콕과 홍콩, 마닐라, 대만, 파리 총 5개 도시에서 첫 글로벌 투어 ‘2019 N.Flying LIVE ‘UP ALL NIGHT’(2019 엔플라잉 라이브 '업 올 나이트')'를 개최했다.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