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타투데이

"BTS, 글로벌 시장에 K팝 주류화 시켰다"(세지포)

박세연 입력 2019.09.26. 18:15

해외 음악 전문가들이 본 글로벌 'K팝 열풍'의 시작점은 역시나 방탄소년단(BTS)였다.

26일 오후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 루비홀에서 제20회 세계지식포럼 '글로벌 시각으로 바라본 K팝' 세션이 진행됐다.

제 20회 세계지식포럼은 27일까지 3일간 '인류를 위한 지식혁명 5.0'을 주제로 서울 신라호텔 및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해외 음악 전문가들이 본 글로벌 'K팝 열풍'의 시작점은 역시나 방탄소년단(BTS)였다.

26일 오후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 루비홀에서 제20회 세계지식포럼 '글로벌 시각으로 바라본 K팝' 세션이 진행됐다.

이날 연사로 참석한 헬레나 코신스키 닐슨 뮤직 글로벌 부사장은 K팝 팬 3천 명의 설문을 바탕으로 K팝 팬들의 특징 및 K팝이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성공한 비결에 대해 분석하며 "K팝은 정점에 이르지 않았다고 확신한다. 굉장히 흥미로운 콘텐츠나 새로운 것들이 부상하게 될 것이다. 계속 한동안 성장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K팝이 세계 시장에서 통하게 된 계기에 대해 코신스키는 "BTS가 수문을 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을 처음 연 아티스트는 아니지만 주류화 시켰다고 생각한다.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TV 쇼에 처음 출연한 것이다. 수백만 명의 청중이 있는, 게다가 그 청중들이 젊은이뿐 아니라 50~60대도 보는 TV에 출연한 것"이라며 "주류에서 BTS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졌고, 후임자들을 위한 무대를 잘 설정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창조적 지식국가 대전환을 목표로 지난 2000년 10월 출범한 세계지식포럼은 그간 지식 공유를 통한 지식격차 해소, 균형 잡힌 글로벌 경제 성장과 번영을 논의하는 자리를 제공해왔다. 제 20회 세계지식포럼은 27일까지 3일간 '인류를 위한 지식혁명 5.0'을 주제로 서울 신라호텔 및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된다.

psyon@mk.co.kr

사진|강영국 기자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