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라디오스타' 하승진이 밝힌 #5.6kg #서장훈 #NBA #아내♥(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19.09.26. 00:46 수정 2019.09.26. 10:26

전 농구선수 하승진이 '라디오스타'에서 큰 웃음을 선사했다.

그러면서 하승진은 국내 농구 선수들에게 더 좋은 환경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냈다.

하승진은 "오로지 수요일 밤 10시 30분에만 전화를 했다. 중간에 연락하고 싶어도 참았다. 그렇게 5주 동안 했다. 마지막 6주째 전화를 안했다. 11시에 아내가 전화를 하더라. '오빠 왜 전화 안하냐'고. 새벽 3시까지 통화를 하고 연애를 시작했다"고 설명해 감탄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전 농구선수 하승진이 '라디오스타'에서 큰 웃음을 선사했다.

하승진은 2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 거침 없는 입담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하승진은 "유튜버라고 내세우기 민망하지만, 그나마 하는 게 유튜브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유튜버를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성향이랑 연관이 있다. 끊임 없이 즐거움을 추구한다. 지루한 걸 싫어한다"고 밝혔다.

하승진은 큰 키는 유전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가족이 다 크다. 할아버지도 190㎝다. 저는 뼈가 가는 편인데 아버지는 워낙 굵어서 시계가 맞는 게 없으실 정도였다"고 말했다.

특히 하승진은 5.6㎏으로 태어났다고 알려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제가 5.6㎏이었고 누나는 5.7㎏으로 태어났다"며 "둘 다 자연분만이었다"고 했다. 이어 "어머니가 출산이 임박해서 배가 너무 크니까 무조건 쌍둥이라 생각했다더라. 병원에서 쌍둥이를 받을 준비를 했는데 백일 된 듯한 애가 쭉 나왔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하승진은 생후 한 달이 지났을 때의 사진을 공개해 놀라움을 줬다. 유치원 동기들과의 단제 사진도 충격을 안겼다. 엄청난 신장의 차이 때문. 김구라는 "인솔 교사 같다. 이게 제일 재미있다"고 해 웃음을 샀다.

하승진은 한국 농구가 망해가는 이유를 개인 방송에 올렸는데 화제를 모았다고. 그는 "처음에는 좋은 의미로 만든 거다. 우리나라 농구의 내부적인 현실이 있다. 동료 선수들은 사이다 발언이라고 속 시원해 했는데, 아무래도 윗선에서는 많이 불편해 하셨다"며 "본의 아니게 분위기가 더 안 좋아진 것 같아서 농구계에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또 이번 언급으로 화제가 되면 과감히 삭제할 거다"며 "업그레이드 편 준비했었는데, 그러면 너무 관심 끌려고 하는 것 같아서. 지금 영상을 삭제를 하려고 했더니 외압 때문에 그랬다고 생각할까 봐 못했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김구라는 "그러면 내가 유튜브 개설할 테니까 그 영상을 달라"고 농담을 던졌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장훈도 언급했다. 선수 시절 한 팀에서 교체할 때 난감했다고. 하승진은 "포지션이 겹치니까 교차로 들어갔다. 장훈이 형이 어떻게 보면 저랑 플레이 시간을 나눠 갖는 거 아니냐. 저랑 교체되는데 죄인이 된 기분이었다"고 고백했다.

NBA에서 활약하며 놀랐던 것도 털어놨다. 하승진은 "우리는 합숙문화가 있지 않냐. 처음 뉴욕에 가서 '왜 밥을 안 주냐'고 하니까 선수들이 '훈련하는 데서 밥을 왜 주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밥도 주고 같이 생활을 한다고 말했더니 깜짝 놀라면서 '그럼 훈련 끝나고 사랑하는 사람들과 시간을 어떻게 보내냐'고 물었다. 엄청 놀라더라"고 덧붙이기도. 그러면서 하승진은 국내 농구 선수들에게 더 좋은 환경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냈다.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도 공개했다. 하승진은 전략적으로 아내를 만났다고 해 궁금증을 드높였다.

그는 "지인 친구가 아내였다. 정말 제 스타일이었다. 연락하고 지내고 싶었는데, 반응이 별로였다. 승부욕이 생겨서 내 여자로 만들겠다고 생각했다"며 연애 비법을 밝혔다.

하승진은 "오로지 수요일 밤 10시 30분에만 전화를 했다. 중간에 연락하고 싶어도 참았다. 그렇게 5주 동안 했다. 마지막 6주째 전화를 안했다. 11시에 아내가 전화를 하더라. '오빠 왜 전화 안하냐'고. 새벽 3시까지 통화를 하고 연애를 시작했다"고 설명해 감탄을 자아냈다.

lll@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