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뉴스엔

[단독]EXID 하니, 본명 안희연으로 스크린 데뷔

뉴스엔 입력 2019.09.23. 15:38

그룹 EXID(이엑스아이디) 멤버 하니가 본명인 안희연으로 연기 겸업에 나선다.

최근 웹 드라마 출연설에 휘말리기도 한 하니의 진짜 연기 데뷔작은 '영화'로 확인됐다.

영화계의 한 관계자는 9월23일 EXID하니가 "본명인 안희연으로 스크린에 데뷔한다"며 "출연 확정 단계를 넘어 사실 한창 촬영 중인 상태"라고 밝혔다.

하니의 데뷔작이 될 작품은 영화 '박화영'을 통해 충무로 기대주로 자리매김한 감독 겸 배우 이환의 신작으로, 제목은 '어른들은 몰라요'(가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허민녕 기자]

그룹 EXID(이엑스아이디) 멤버 하니가 본명인 안희연으로 연기 겸업에 나선다. 최근 웹 드라마 출연설에 휘말리기도 한 하니의 진짜 연기 데뷔작은 ‘영화’로 확인됐다.

영화계의 한 관계자는 9월23일 EXID하니가 “본명인 안희연으로 스크린에 데뷔한다”며 “출연 확정 단계를 넘어 사실 한창 촬영 중인 상태”라고 밝혔다. 하니의 데뷔작이 될 작품은 영화 ‘박화영’을 통해 충무로 기대주로 자리매김한 감독 겸 배우 이환의 신작으로, 제목은 ‘어른들은 몰라요’(가제)다.

관계자는 “2명의 여주인공이 출연하는 ‘여성 버디 물’로 하니는 이 가운데 한 배역을 맡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올해 말 혹은 내년 초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귀띔했다.

하니의 이번 행보에서 눈에 띠는 점은, 전 소속사와의 계약 만료 이후 새 둥지를 물색 중인 상황에서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고 모든 촬영 스케줄을 '홀로 소화'하고 있단 것. 관계자는 가수로 활동했던 때와 달리 촬영장 이동, 의상준비 등 "모든 과정을 스스로 해야 하는 게 막상 쉽진 않은 일일 것"이라며 “그럼에도 현장 분위기 메이커라 불릴 정도로 항상 긍정적인 모습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어 많은 귀감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하니는 지난 5월 전 소속사인 바나나컬쳐와 전속 계약이 만료되고 난 뒤 향후 거취와 관련 물음표를 남겨 연예계 안팎의 큰 관심을 받아왔다. 계약 종료와 아울러 눈길을 끌었던 그룹 EXID의 존속 여부에 대해 하니는 얼마 전 “잠시 휴식기를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사진=뉴스엔 DB)

뉴스엔 허민녕 mign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