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동상이몽2' 윤상현vs작은아버지, 제사 음식 두고 불타는 승부욕[오늘TV]

뉴스엔 입력 2019.09.23. 14:13

윤상현이 막내 작은 아버지와 제사 음식 두고 승부욕을 불태웠다.

9월 23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제사 준비를 하는 윤상현, 메이비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윤상현은 둘째 작은아버지부터 셋째, 막내 작은아버지, 사촌에 당숙까지 온 가족과 함께 선산 벌초에 나서는 모습을 공개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윤상현이 막내 작은 아버지와 제사 음식 두고 승부욕을 불태웠다.

9월 23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제사 준비를 하는 윤상현, 메이비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윤상현은 둘째 작은아버지부터 셋째, 막내 작은아버지, 사촌에 당숙까지 온 가족과 함께 선산 벌초에 나서는 모습을 공개한다. 이들은 ‘윤데렐라’, ‘양은 냄비’의 별명을 갖고 있는 윤상현과 똑같은 모습을 보여 지켜보던 이들의 관심을 끌었다.

윤상현은 벌초에 앞서 비장의 무기로 최신형 예초기를 꺼내들었다. 윤상현은 구형 예초기와 낫을 들고 있는 작은아버지들을 보며 패기 있게 나섰으나 “네가 한 거 다시 해야 된다”라며 작은아버지들에게 타박을 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은 마침 제삿날로 윤상현의 식구들은 제사 음식을 만들기 위해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다. 결혼 후 세 아이 출산과 육아 때문에 제사 준비에 몇 번 참석하지 못했던 메이비는 긴장한 모습으로 어머니의 음식 노하우를 전수받기 시작했다.

특히 메이비는 윤가네만의 특별한 음식을 배운 뒤 직접 만들어 보기로 했다. 그러나 첫 시도인 만큼 잘 풀리지 않았다. 이에 윤상현은 직접 해보겠다며 제사 음식 만들기에 도전, 요리 실력 발휘에 나섰다. 이에 질세라 그의 작은아버지까지 “취사병이었다”라며 나섰고, 이에 즉석에서 요리 대결이 펼쳐지기도 했다.

열두 살 차이밖에 나지 않아 어린 시절부터 형제처럼 자라온 윤상현과 그의 막내 작은 아버지는 이전에도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긴 바 있다. 그런 두 사람이 벌이는 요리 대결의 승자는 누가 될지, 그 결과는 23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되는 SBS ‘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