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안녕' 오지호 "내가 키운 동생, 어느 순간부터 연락 안해"[오늘TV]

뉴스엔 입력 2019.09.23. 13:07

오지호가 생각하는 오빠로서 가장 행복한 순간은 무엇일까.

9월 23일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오빠의 집착과 감시 속에 살고 있는 22살 여동생의 사연이 소개된다.

그는 고민주인공의 오빠를 향해 "본인이 제일 행복할 때를 아마 모를 수도 있다"며 자신이 생각하는 오빠로서 가장 행복한 순간을 조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오지호가 생각하는 오빠로서 가장 행복한 순간은 무엇일까.

9월 23일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오빠의 집착과 감시 속에 살고 있는 22살 여동생의 사연이 소개된다.

고민주인공은 친구도, 남자친구도 마음대로 만나지 못하게 하는 오빠의 지나친 집착 때문에 버킷리스트가 남자랑 1년 사귀어 보는 거라고 할 정도라고 밝혀 듣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마치 자신의 일인 것처럼 해당 사연을 경청하던 오지호는 자신도 삼 남매라고 밝히며 “동생을 제가 키웠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저한테 전화를 잘 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고민주인공의 오빠를 향해 “본인이 제일 행복할 때를 아마 모를 수도 있다”며 자신이 생각하는 오빠로서 가장 행복한 순간을 조언했다.

한편 고민주인공이 처한 갑갑한 상황에 감정이 격앙된 이영자는 “그게 사랑이야?”라고 버럭해 방청객들에게 사이다 공감을 선사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2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사진=KBS)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