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이효리 "오래된 팬이 SNS로 욕" 눈물→통곡하며 포옹+화해[결정적장면]

뉴스엔 입력 2019.09.23. 08:16

이효리가 오래된 팬과 화해했다.

이날 이효리는 "징글징글한 팬들이 많이 있다. 저한테 욕을 보낸 분도 여기 앉아 계신다"며 "저한테 SNS 쪽지로 욕을 보낸 분이 있다. 누구냐. 제가 누구라고는 말씀드리지 않겠지만, 우린 서로 어렸고, 그때의 저도 잘못했던 것을 인정하면서 쿨하게 사과의 자리 한 번 만들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이효리가 오래된 팬과 화해했다.

9월 22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팬들을 위해 특별 이벤트를 선보이는 핑클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이효리는 "징글징글한 팬들이 많이 있다. 저한테 욕을 보낸 분도 여기 앉아 계신다"며 "저한테 SNS 쪽지로 욕을 보낸 분이 있다. 누구냐. 제가 누구라고는 말씀드리지 않겠지만, 우린 서로 어렸고, 그때의 저도 잘못했던 것을 인정하면서 쿨하게 사과의 자리 한 번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에 팬은 용기 내 마이크를 잡았다. "뭐가 서운했냐"는 질문에 팬은 "팬들이 기다리고 있는데 그냥 지나가서 너무 서운했다. 욕을 하지는 않았다"고 말했고, 이효리는 "용기 많이 내줘서 고맙다. 제가 팬들에게 무심하게 대한 경향이 있다. 팬들에게만 그러는 건 아니다. 저희 엄마한테도 그런다"며 "사과드린다. 철이 없던 시절이었고, 바빴다"고 털어놨다.

또 팬은 "하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 "너무 화가 나서 그렇게 보냈는데, 제가 제일 좋아하는 사람에게 상처를 준 것 같아서 제 마음이 더 아팠다. 그 뒤로 매일 사과하고 싶었지만, 만날 수가 없지 않냐"고 말했다.

이에 이효리는 눈물을 펑펑 쏟았다. "안티팬들이 그러는 건 전혀 아무렇지 않다. 매일 보던 사이고, 다 이해해줄 것만 같은 얼굴도 아는 팬이 욕을 보내니까.."라며 통곡하기까지 했다. 결국 이효리와 팬은 앙금을 풀고 화해의 포옹을 했다.(사진=JTBC '캠핑클럽'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