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핑클짱"..'캠핑클럽' 핑클, 14년만 완전체 무대..팬들 눈물바다 [종합]

김예은 입력 2019.09.22. 23:00 수정 2019.09.22. 23:00

핑클이 14년 만의 완전체 무대로 팬들을 울렸다.

22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핑클이 포천 캠핑장에서 팬들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태풍 링링으로 인해 한 차례 이벤트 날짜를 연기한 후에야 핑클과 팬들의 만남이 이뤄졌다.

이후 무대에 다시 불이 들어왔고, 핑클은 '영원한 사랑'으로 팬들을 다시 만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핑클이 14년 만의 완전체 무대로 팬들을 울렸다. 

22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핑클이 포천 캠핑장에서 팬들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핑클은 팬들과의 이벤트를 기획, 안무 연습을 하고 신곡 녹음을 하는 등 바쁜 나날을 보냈다. 특히 이상순은 핑클 신곡에 내레이션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태풍 링링으로 인해 한 차례 이벤트 날짜를 연기한 후에야 핑클과 팬들의 만남이 이뤄졌다. 장소는 포천 캠핑장. 핑클 멤버들은 먼저 행사 장소에 도착해 헤어, 메이크업을 한 후 간식과 굿즈를 준비했다. 이후 오랜만에 만난 핑클 캠핑카 핑카에 숨어 있었다. 

팬들이 모여들기 시작하자, 핑클은 핑카에서 깜짝 등장했다. 아는 얼굴이 보이자 반갑게 인사하기도. 이후 핑클은 직접 핑클빵과 커피를 팬들에게 건넸다. 그 과정에서 더 가깝게 안부를 나누기도 했다. 

그 다음은 '스포츠 오디세이'. 이수근이 스페셜 MC로 함께한 가운데 핑클과 몸을 쓰며 함께하는 게임이 펼쳐졌다. '스포츠 오디세이' 최종 우승팀은 성유리가 속한 화이트팀. 하지만 선물은 4등까지 모두 가져가 훈훈함을 안겼다. 

저녁시간엔 텐트별로 고기를 구워먹었다. 옥주현은 이 시간을 위해 홀로 김치볶음밥 150인분을 준비했던 바. 각 텐트를 찾아가 김치볶음밥을 건네 팬들을 감동케 했다. 

이어 기다리고 기다렸던 핑클의 무대가 펼쳐졌다. 팬들은 펄레드 풍선을 들고 기다리다 핑클이 등장하자 눈물을 쏟았다. 

핑클의 완전체 무대 첫 곡은 데뷔곡 '블루레인'이었다. 이어 '당신은 모르실거야', '루비', '내 남자친구에게'를 선보였다. 성유리는 '당신은 모르실거야'를 부르다 갑작스럽게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또한 핑클과 팬들이 함께하는 '소원을 들어봐' 시간도 가졌다. 팬들이 적어준 쪽지를 핑클이 읽는 것. 그 과정에서 이효리는 과거 가깝게 지냈으나 사이가 틀어진 팬과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끝으로 핑클은 신곡이자 직접 가사를 쓴 곡 '남아있는 노래처럼'을 팬들에게 처음으로 선보이며 이벤트를 마무리했다. 이후 팬들은 "핑클짱", "앙코르"를 외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후 무대에 다시 불이 들어왔고, 핑클은 '영원한 사랑'으로 팬들을 다시 만났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