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장나라 "이상윤과 초면에 반말, 말 안 놓으면 술 마시라고"(집사부일체)

김노을 입력 2019.09.22. 18:48

'집사부일체' 장나라가 이상윤의 숨겨진 이면을 폭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장나라가 이상윤의 절친 사부로 출연해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이날 장나라는 "(이)상윤이가 처음 만났을 때 나이 정리를 하더니 반말을 하자고 하더라. 반말을 하지 않으면 술을 마시자고 했다"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를 들은 양세형은 "그건 너무 싸가지 없는 거 아니냐"고 말해 장나라의 폭소를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집사부일체’ 장나라가 이상윤의 숨겨진 이면을 폭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장나라가 이상윤의 절친 사부로 출연해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이날 장나라는 “(이)상윤이가 처음 만났을 때 나이 정리를 하더니 반말을 하자고 하더라. 반말을 하지 않으면 술을 마시자고 했다”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집사부일체’ 이상윤과 장나라가 친분을 자랑했다. 사진=SBS ‘집사부일체’ 캡처
이를 들은 양세형은 “그건 너무 싸가지 없는 거 아니냐”고 말해 장나라의 폭소를 자아냈다.

장나라의 박장대소를 본 이상윤은 “크게 웃는 것 보니까 내가 그때 싸가지 없다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서운해지려고 한다”고 시무룩한 표정을 지었다.

이에 장나라는 “내 이야기를 끝까지 들어보라”며 “그렇게 해서 초면에 말을 바로 놨다. 저는 한 번도 그런 적이 없어서 좀 놀랐는데 나중에 생각해보니 굉장히 잘한 일 같다”고 황급히 수습해 웃음을 안겼다. sunset@mkcultur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