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브래드 피트 마약중독 고백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 고통에 술·마약·넷플릭스 의존"

한현정 입력 2019.09.20. 18:06 수정 2019.09.23. 10:36

브래드 피트가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 후 힘들었던 시간을 회상했다.

그는 19일(현지시간) CNN과 인터뷰에서 "힘들고 고통스러운 감정을 피하려 하고 있다는 걸 깨달았다. 그러한 감정들을 다루는 방법을 몰랐다"면서 "어려운 감정이었다. 나는 무엇이든 했다. 마약, 술, 넷플릭스, 스낵(drugs, booze, Netflix, snacks)까지"라고 털어놨다.

앞서 브래드 피트는 지난 4일 뉴욕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나는 술을 먹는 특권을 제거했다"고 말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브래드 피트가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 후 힘들었던 시간을 회상했다.

그는 19일(현지시간) CNN과 인터뷰에서 “힘들고 고통스러운 감정을 피하려 하고 있다는 걸 깨달았다. 그러한 감정들을 다루는 방법을 몰랐다”면서 “어려운 감정이었다. 나는 무엇이든 했다. 마약, 술, 넷플릭스, 스낵(drugs, booze, Netflix, snacks)까지”라고 털어놨다.

앞서 브래드 피트는 지난 4일 뉴욕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나는 술을 먹는 특권을 제거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혼한 이후 1년 반 동안 금주모임에 참석해오고 있다.

한편 브래드 피트 주연의 ‘애드 아스트라’가 지난 19일 개봉했다. 개봉날 4만 7,210명의 관객을 동원해 2위로 첫 출발했다.

kiki2022@mk.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