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나 혼자 산다' 박나래, 父 성묘 갔다..17살로 돌아간 눈물[오늘TV]

뉴스엔 입력 2019.09.20. 08:24

박나래가 그리운 아버지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9월 20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가 남동생과 함께 어린 시절 추억이 가득한 고향으로 가 보고 싶은 아버지와의 기억을 되새긴다.

언제나 똑같은 자리에서 웃음기 어린 장난을 치셨던 것부터 하나 하나 잊을 수 없는 아버지와의 선명한 에피소드로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할 예정이라고.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박나래가 그리운 아버지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9월 20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가 남동생과 함께 어린 시절 추억이 가득한 고향으로 가 보고 싶은 아버지와의 기억을 되새긴다.

두 사람은 아버지와 행복했던 어릴 적 추억들을 회상했다. 언제나 똑같은 자리에서 웃음기 어린 장난을 치셨던 것부터 하나 하나 잊을 수 없는 아버지와의 선명한 에피소드로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할 예정이라고.

박나래는 성묘할 때 올릴 음식을 사기 위해 꼼꼼히 장을 봤다. 아버지의 과거 입맛까지 고려하며 음식들을 정성껏 고른 그녀는 어릴 적 아버지를 떠올리게 하는 음식을 소개했다. 과연 그녀를 아련하게 만드는 추억의 음식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 동생과 함께 주도하는 첫 성묘상으로 조금은 어설프지만 진심이 담긴 인사를 시작했다. 그녀는 누나의 듬직한 모습으로 살아생전 아버지가 즐기셨던 술을 뿌려 드리며 그때는 알지 못했던, 그러나 지금은 알 수 있을 것만 같은 아버지의 마음을 생각하며 보고 싶은 마음을 전했다.

이처럼 박나래는 이제껏 보여주던 밝고 유쾌한 모습뿐만 아니라 속 깊은 곳에 있는 이야기들을 꺼내며 인간 박나래를 소개한다고 해 시청자들에게 감동이 흐르는 금요일 밤을 예고하고 있다. 2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사진=MBC)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