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서울

공효진X김래원, '가장 보통의 연애' 촌철살인 명대사 향연

조성경 입력 2019.09.18. 08:16

김래원과 공효진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케미, 명대사, 웃음까지 올 가을 극장가를 사로잡을 특별 관람 포인트를 공개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김래원과 공효진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케미, 명대사, 웃음까지 올 가을 극장가를 사로잡을 특별 관람 포인트를 공개했다.

#1. 까칠한 후회남 김래원X돌직구 현실파 공효진
극과 극의 캐릭터가 완성한 현실 케미!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첫 번째 관람 포인트는 김래원과 공효진의 극과 극 캐릭터가 완성한 현실 케미다. 이별의 후유증으로 매일같이 아픔을 달래고 있는 ‘재훈’과 이미 끝난 연애에 종지부를 찍고 뒤돌아보지 않는 ‘선영’. ‘가장 보통의 연애’는 서로 다르기에 더욱 마음이 끌리지만 또 한편으로는 과거의 사랑이 안겨준 상처로 거리를 두게 되는 연애의 복잡한 이면을 현실적인 캐릭터로 생생하게 담아내며 마치 내 이야기 같아 무릎 탁 치게 만드는 공감대를 전할 것이다. 특히,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를 통해 더없이 매력적이고 현실적인 캐릭터로 재회한 김래원과 공효진은 극과 극의 연애 스타일에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신경 쓰는 까칠한 케미를 설명이 필요 없는 완벽한 호흡으로 소화해내 감정 몰입을 한층 배가시킬 것이다.

#2. 누구나 한 번쯤 이런 경험 있잖아요?
위트 있는 촌철살인 명대사 향연!

두 번째 관람 포인트는 영화의 리얼리티를 배가시키는 명대사다. 연애를 해본 이들이라면 누구나 고개를 끄덕일 법한 이야기를 보다 생생하게 그리기 위해 제작진은 자기 자신을 비롯해 주변 지인에 이르기까지 수없이 많은 이들의 지극히 평범하고 다양한 경험담들을 토대로 생생한 대사와 에피소드를 구성하는 데 노력을 기울였다. 이별의 아픔에 허우적대거나 미묘한 연애 감정이 시작될 때 했던 말과 행동들, 그리고 연애사에 현실성을 더할 수 있는 직장사의 디테일한 에피소드와 관계까지, 실제 있었던 누군가의 경험담들이 모여 비로소 완성된 ‘가장 보통의 연애’는 위트 있는 촌철살인의 대사와 생생한 에피소드로 남녀 누구나 마치 내 이야기라고 느낄 법한 폭넓은 공감대를 선사할 것이다.

#3. 현실 절친 케미부터 현실 직장 라이프까지
매력 넘치는 캐릭터들의 빵빵 터지는 웃음!

세 번째 관람 포인트는 빵빵 터지는 웃음을 선사하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특별한 활약이다. 먼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대세 배우로 등극한 강기영은 ‘재훈’의 연애에 사사건건 코치하지만 정작 자신의 연애 문제 앞에서 어쩔 줄 몰라 하는 ‘병철’로 분해 주변에 있을 법한 현실적인 캐릭터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김래원과 함께 펼쳐 보이는 둘도 없는 현실 절친 케미로 영화의 재미를 배가시킬 것이다. 특히 강기영은 특유의 생활 연기로 촬영 현장에서도 빵빵 터지는 웃음을 선사해 영화 속에서 보여줄 특별한 활약에 기대감을 더한다. 여기에 탄탄한 연기력의 실력파 배우 정웅인과 장소연이 ‘재훈’과 ‘선영’의 회사 대표 ‘관수’, 직장 동료 ‘미영’ 역을 맡아 직장 생활을 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경험해봤을 법한 리얼한 모습으로 영화 속 현실 직장 라이프에 대한 공감대를 높일 것이다. 이처럼 영화를 더 재밌게 볼 수 있는 관람 포인트를 공개한 ‘가장 보통의 연애’는 지금껏 본 적 없는 현실 로맨스로 올 가을 극장가를 사로잡을 것이다.

연애를 해본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이야기와 현실적인 캐릭터, 생생하게 표현된 대사로 유쾌한 재미를 선사할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오는 10월 2일 개봉 예정이다.

cho@sportsseoul.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