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박민영X서강준,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주인공 됐다 "힐링 로맨스"

입력 2019.09.17. 10:09

배우 박민영과 서강준이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출연을 확정 지었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목해원(박민영 분)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임은섭(서강준 분)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힐링 로맨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박민영과 서강준이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출연을 확정 지었다.

17일 JTBC 새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측은 “박민영과 서강준의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목해원(박민영 분)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임은섭(서강준 분)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힐링 로맨스다.

박민영이 연기할 목해원은 모난 것도 특별한 것도 없는 평범한 인물이다. 남들보다 특별한 점이 있다면 어릴 때부터 첼로를 연주했다는 것 정도. 그 능력을 살려 사회에 한 걸음 내디뎠지만, 되돌아온 건 사람에 대한 상처와 불신이었다. 그렇게 해원은 마음의 문을 굳게 걸어 잠근 채 어렸을 때 살던 북현리로 돌아가게 된다.

얼어붙은 해원의 마음에 조금씩 따스함을 전할 임은섭 역은 서강준이 맡는다. 북현리에서 ‘굿나잇 서점’을 운영하고 있는 그의 일과는 일어나서 커피를 내리며 책을 읽는 것으로 시작해, 블로그에 ‘책방일기’를 작성하며 끝이 난다. 해원이 돌아오고 나서부터, 이렇게 잔잔하기만 했던 일상이 조금은 스펙터클해질 예정이다.

이처럼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사람에게 크게 상처를 받아 꽁꽁 얼어붙은 해원이 은섭을 만나 펼쳐낼 힐링 로맨스다. 짧은 설명만 들어도 겨울의 끝자락 조금씩 녹아드는 날씨처럼 가슴에 스며들 따뜻한 감성이 느껴진다. 

무엇보다 처음으로 한 작품에서 만나게 된 박민영과 서강준의 신선한 로맨스 호흡이 기대 포인트다. ‘김비서가 왜 이럴까’ ‘그녀의 사생활’ 등에서 명불허전 로코 여신의 위상을 입증한 박민영과 ‘제3의 매력’ ‘왓쳐’ 등을 통해 장르불문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나고 있는 서강준의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자아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제작진은 “박민영과 서강준이 힐링 로맨스를 이끌어갈 두 주인공 목해원과 임은섭으로 만난다. 추운 날씨에 얼어붙은 몸과 마음을 녹여 줄 따뜻한 감성을 물씬 전할 것이다”라며 “사람에게 상처받은 사람들을 따뜻하게 감싸 안을 박민영과 서강준의 로맨스 호흡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이도우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SBS ‘연애시대’ 한지승 감독과 JTBC ‘한여름의 추억’ 한가람 작가가 의기투합하며,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나무엑터스, 판타지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