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세젤예' 강성연, 검은속 들켰다..김해숙, 세 딸과 해수욕 [★밤TView]

주성배 인턴기자 입력 2019.09.15. 21:25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강성연이 불륜을 저지를 사실을 숨기기 위해 남편을 병원에 보내지 않았음이 드러난 한편, 김해숙은 세 딸과 함께 해수욕에 처음 방문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 한종수(동방우 분)가 또 다시 발작을 일으켜 쓰러지는 한편, 박선자(김해숙 분)는 폐암 치료를 중단하고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주성배 인턴기자]
/사진=KBS 2TV 주말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강성연이 불륜을 저지를 사실을 숨기기 위해 남편을 병원에 보내지 않았음이 드러난 한편, 김해숙은 세 딸과 함께 해수욕에 처음 방문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 한종수(동방우 분)가 또 다시 발작을 일으켜 쓰러지는 한편, 박선자(김해숙 분)는 폐암 치료를 중단하고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나혜미(강성연 분)는 남편 한종수가 다시 쓰러지자 "다시 병원에 입원해야하는거냐"며 크게 당황스러워했다. 나혜미는 한종수가 쓰러졌다는 사실이 발각되면 회사 해임안이 쉽게 통과될 것이라고 생각한 것.

이에 더해 나도진(최재원 분)은 나혜미에게 "이대로 한종수가 쓰러져있으면 네가 바람핀 사실도 모를 것 아니냐"고 말해 나혜미의 욕망을 건드렸다. 결국 나혜미는 자신의 불륜 사실을 덮기 위해 한종수를 병원에 입원시키지 않았다.

낌새를 눈치챈 전인숙(최명길 분)과 한태주(홍종현 분)는 한종수의 집으로 찾아와 한종수를 병원에 입원시켰다. 나혜미는 이들에게 "와이프는 나야. 손가락 까딱 해봐. 내가 회장님 안정취해야 한다고 했잖아"라고 말했다.

이에 전인숙은 "너 설마 회장님만 모르면 됐다고 생각하는거니? 니가 딴 남자랑 바람난거든, 나와 내 딸에 대한 기사를 기자들에게 갖다 바쳤던 거 회장님만 모르면 된다고 생각한거지. 이대로 돌아가시길 바란거지. 그럼 이혼 안당하고 유산 상속을 받을 수 있으니까"라고 말해 나혜미를 당황시켰다.

한편 박선자는 추석을 맞이해 딸 강미리(김소연 분), 강미선(유선 분), 강미혜(김하경 분)와 함께 해수욕장으로 나들이를 떠났다. 박선자는 "장사하느라고 해수욕장 한번도 못가봤어. 너희들하고 맘편히 오니까 얼마나 좋은지 몰라"라고 말하며 크게 기뻐했다.

주성배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