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홍진영과 4살 차이"..'미우새' 홍진영 母, 이상윤에 사윗감 욕심 '적극'

이이진 입력 2019.09.15. 21:19 수정 2019.09.15. 23:05

배우 이상윤의 이상형이 공개됐다.

1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홍진영 어머니가 이상윤을 사윗감으로 탐내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장훈은 이상윤에 대해 "상견례 프리패스상이라는 말이 있다"라며 소개했고, 홍진영 어머니는 "그 별명이 적합하다"라며 감탄했다.

이어 서장훈은 "이상윤 씨가 아니라도 이런 관상을 갖고 있는 사람이 사윗감으로 오면 프리패스냐"라며 물었고, 홍진영 어머니는 "좋다. 내가 좋아한다"라며 적극적은 태도를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이상윤의 이상형이 공개됐다.

1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홍진영 어머니가 이상윤을 사윗감으로 탐내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장훈은 이상윤에 대해 "상견례 프리패스상이라는 말이 있다"라며 소개했고, 홍진영 어머니는 "그 별명이 적합하다"라며 감탄했다.

이어 서장훈은 "이상윤 씨가 아니라도 이런 관상을 갖고 있는 사람이 사윗감으로 오면 프리패스냐"라며 물었고, 홍진영 어머니는 "좋다. 내가 좋아한다"라며 적극적은 태도를 보였다.

또 토니 안 어머니는 "서울대 나와야 하냐"라며 거들었고, 홍진영 어머니는 "서울대 안 나와도 된다. 여자친구 있지 않냐. 이렇게 예쁜 사람을 누가 가만 놔두겠냐. 진영이하고 4살 차이다"라며 사윗감으로 욕심냈다.

특히 서장훈은 "공교롭게도 이상윤 씨 이상형이 아래, 위로 4살 차이라고 한다"라며 맞장구쳤고, 이상윤은 "한편으로는 씁쓸한 게 어머님들 입장에서 내 딸 남자친구였으면, 남편이었으면 하시지만 딸들이 좋아하는지에 대해서는 모른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