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언니들만 중요하지"..'세젤예' 김하경, 결혼식 비용 아낀 김해숙에 독설

이이진 입력 2019.09.15. 20:45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하경이 김해숙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103회에서는 강미혜(김하경 분)가 박선자(김해숙)와 다투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강미혜는 박선자에게 서운함을 느꼈고, "하나뿐인 막내 딸 결혼식에 그렇게 돈, 돈, 돈 하고 싶냐고. 엄마는 내가 결혼식 하루라도 예쁘고 공주 같으면 안 돼?"라며 눈물 흘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하경이 김해숙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103회에서는 강미혜(김하경 분)가 박선자(김해숙)와 다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선자는 결혼식 비용을 아끼기 위해 지인이 하는 예식장으로 강미혜를 데려갔다. 그러나 강미혜는 박선자에게 서운함을 느꼈고, "하나뿐인 막내 딸 결혼식에 그렇게 돈, 돈, 돈 하고 싶냐고. 엄마는 내가 결혼식 하루라도 예쁘고 공주 같으면 안 돼?"라며 눈물 흘렸다.

특히 강미혜는 "강미선은 호텔에서 결혼시키고 강미리 시집갈 때는 있는 거 없는 거 다 들여서 공주처럼 만들어놓고"라며 강미선(유선)과 강미리(김소연)를 언급했고, 박선자는 "네 엄마가 언니들 결혼시켜봐가지고 깨달은 바가 있어서 그래. 예식장, 드레스 그런 거 다 소용없어. 결혼해서 행복하게 사는 거 그게 중요한 거지. 다른 거 다 소용없어. 너 살다가 돈 필요할 때 내 수중에 돈이 있냐 없냐 그게 중요한 거야. 살다가 무슨 고비가 올지 어떻게 알아. 엄마가 돈 아껴서 다 줄게. 그래도 너 엄마 없어도"라며 설득했다.

그러나 강미혜는 "좋아하는 남자 만나서 인생에 단 한 번 결혼식 올리는 건데 돈, 돈 하니까 나 너무 서운해. 엄마는 언니들만 중요하지. 내 생각은 눈곱만큼도 안 해. 엄마는 나한테 평생 그랬어"라며 등을 돌렸다. 박선자는 애타게 강미혜를 부르다 기침을 하기 시작했고, "미혜야. 엄마 힘들어"라며 호소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