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봉준호 감독 "내가 할리우드 러브콜을 계속 거절한 사연은.."

조성준 입력 2019.09.14. 18:03

세계적인 거장으로 우뚝 선 봉준호 감독이 자신이 쓴 시나리오로 연출 활동을 계속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올 봄 '기생충'으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의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거머쥔 봉 감독은 13일(현지시간) 공개된 미국 영화 전문 매체 인디와이어와의 인터뷰에서 이제까지 할리우드의 러브콜을 거절했던 사연을 묻는 질문에 "본인이 쓴 시나리오만 영화화하는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롤모델"이라며 "2006년 '괴물'의 성공 이후 할리우드로부터 SF 호러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시나리오를 받았지만, '와! 할리우드 시나리오다'라고 감탄만 했을 뿐 정작 연출 제의는 거절했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봉준호 감독이 해외 매체와 만나 할리우드의 러브콜을 거절한 이유를 설명하며 자신이 쓴 시나리오로 연출 활동을 이어가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 한국일보DB 제공

세계적인 거장으로 우뚝 선 봉준호 감독이 자신이 쓴 시나리오로 연출 활동을 계속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올 봄 ‘기생충’으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의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거머쥔 봉 감독은 13일(현지시간) 공개된 미국 영화 전문 매체 인디와이어와의 인터뷰에서 이제까지 할리우드의 러브콜을 거절했던 사연을 묻는 질문에 “본인이 쓴 시나리오만 영화화하는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롤모델”이라며 “2006년 ‘괴물’의 성공 이후 할리우드로부터 SF 호러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시나리오를 받았지만, ‘와! 할리우드 시나리오다’라고 감탄만 했을 뿐 정작 연출 제의는 거절했다”고 답했다.

이어 “내 에이전트가 내 성향을 잘 알아서인지 (남이 쓴) 시나리오를 내게 보내지 않아 약간 실망할 때도 있다”며 너스레를 떤 뒤 “시나리오를 직접 쓸 수 있다면 할리우드의 유력 제작사들과 손잡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황금종려상 수상에 이어 내년 2월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 영화상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노리고 있는 ‘기생충’은 다음달 11일 미국와 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서 개봉된다.

조성준 기자 when9147@hankookilbo.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