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이하늬, 윤계상과 결별 해프닝 '데이트 사진 보니..' [종합]

김채현 입력 2019.09.11. 14:16 수정 2019.09.11. 14:46

이하늬 윤계상 결별설은 해프닝으로 끝났다.

11일 오전 이하늬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하늬가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로 일각에서 윤계상과 결별을 언급하고 있는데, 오해일 뿐이다"고 말했다.

이하늬가 SNS에 남긴 글로 연인 윤계상과 결별한 것 아니냐는 일부 추측에 소속사가 "오해다"고 입장을 밝힌 것.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En]

이하늬, 윤계상

이하늬 윤계상 결별설은 해프닝으로 끝났다.

11일 오전 이하늬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하늬가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로 일각에서 윤계상과 결별을 언급하고 있는데, 오해일 뿐이다”고 말했다.

이하늬가 SNS에 남긴 글로 연인 윤계상과 결별한 것 아니냐는 일부 추측에 소속사가 “오해다”고 입장을 밝힌 것. 관계자는 “이하늬가 반려견의 과거 사진을 보고, 나이가 많이 든 반려견과의 추억에 젖어서 쓴 글이다. 일각에서 추측하는 (윤계상과) 결별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하늬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려견과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5년 전 애기 감사와 나. 모든 건 변하니까”라며 “설령 항상 함께하는 관계라도 그때와 지금, 나도 너도 다르니 달라지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지나고 보면 사무치게 그리운 날들. 다시 돌아오지 않는 날들. 그런 오늘”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하늬

이 글이 게재된 후 일부 네티즌들과 팬들은 윤계상과 결별을 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했다. 또한 일부 팬들은 이하늬에게 무슨 일이 생겼는지 걱정하기도 해 이목을 끌었다.

이하늬 글을 접한 네티즌은 “무슨 일이지?”, “나도 이하늬 글 보고 ‘헤어졌구나’ 생각했는데”, “두 사람 결혼해요”, “그냥 좀 놔두자”, “SNS에 글도 못쓰나”, “무서워서 SNS 하겠나?”, “강아지 너무 귀엽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하늬는 배우 윤계상과 2013년부터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이하늬는 연인 윤계상과 반려견 ‘감사’ ‘해요’를 함께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하늬는 지난 1월 개봉 이후 천만 영화에 등극한 영화 ‘극한직업’과 지난 4월 종영한 SBS ‘열혈사제’ 종영 이후 휴식기를 갖고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이하늬, 윤계상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