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포츠서울

'열여덟의 순간' 김도완, 빛나는 존재감..'차세대 믿보배' 대열 합류

정하은 입력 2019.09.11. 09:44

신예 김도완이 '열여덟의 순간'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 타고난 공부 천재 '조상훈' 역을 맡아 빛나는 존재감을 과시했던 김도완이 아쉬움이 가득 담긴 종영 소감을 밝힌 것.

지난 10일 종영한 '열여덟의 순간'에서 김도완은 돋보이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능청스러운 익살꾸러기 '조상훈'과의 싱크로율 100%를 완성시키며 안방극장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신예 김도완이 ‘열여덟의 순간’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 타고난 공부 천재 ‘조상훈’ 역을 맡아 빛나는 존재감을 과시했던 김도완이 아쉬움이 가득 담긴 종영 소감을 밝힌 것.

김도완은 소속사 어썸이엔티 공식 영상 채널을 통해 “드라마가 끝나서 한편으로는 시원하지만 굉장히 섭섭하다. 많은 생각이 드는 것 같다”라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좋은 현장에서 상훈이를 연기하면서 많은 것을 얻었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도록 노력할 테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그동안 드라마를 사랑해준 시청자에게 진심 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지난 10일 종영한 ‘열여덟의 순간’에서 김도완은 돋보이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능청스러운 익살꾸러기 ‘조상훈’과의 싱크로율 100%를 완성시키며 안방극장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시종일관 자신만만한 태도와 특유의 웃음소리로 미워할 수 없는 천재의 매력을 십분 발휘한 것은 물론, 의미심장한 미소와 모든 걸 꿰뚫어 보고 있다는 날카로운 눈빛으로 서늘함을 자아내는 등 상황에 따라 극과 극 매력을 선보이며 압도적인 임팩트를 선사해 호평을 받은 것.

또한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며 극 전반에 걸쳐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해 주목받기도. 위선적인 마휘영(신승호 분)의 숨겨진 실체를 아는 유일한 인물로서 매회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 사건의 열쇠를 쥔 채 갈등을 심화시키며 서사의 중심에서 맹활약했다. 특히 라이벌 휘영과 벌이는 숨 막히는 신경전은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하며 극의 몰입도를 크게 상승시켰다.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반짝이는 존재감을 입증한 김도완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한 몸에 받으며 ‘차세대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로 떠올랐다. 향후 펼쳐질 김도완의 꽃길 행보에 많은 이들이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JTBC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