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장제원 의원, 아들 노엘 사고 피해자 문자 공개.."사과했고 예의 바르다" [★SHOT!]

박소영 입력 2019.09.10. 12:30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아들인 래퍼 노엘의 음주운전 논란과 관련해 억울함을 피력했다.

장제원 의원은 10일 자신의 SNS에 "어제 보도된 '저의 집사람이 피해자에게 지속적으로 합의를 종용했다'라는 SBS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입니다. 특히, (지금은 '덮어 달라는' 부분이 삭제된 상황이지만) 처음에 보도할 당시, '집사람이 사건을 덮어달라고 합의를 시도했다' 라는 보도는 교묘하게 '사건 전체를 덮어달라고 했다' 라는 느낌으로 시청자가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보도였습니다"라는 글을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소영 기자]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아들인 래퍼 노엘의 음주운전 논란과 관련해 억울함을 피력했다. 

장제원 의원은 10일 자신의 SNS에 “어제 보도된 ‘저의 집사람이 피해자에게 지속적으로 합의를 종용했다’라는 SBS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입니다. 특히, (지금은 ‘덮어 달라는’ 부분이 삭제된 상황이지만) 처음에 보도할 당시, ‘집사람이 사건을 덮어달라고 합의를 시도했다’ 라는 보도는 교묘하게 ‘사건 전체를 덮어달라고 했다’ 라는 느낌으로 시청자가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보도였습니다”라는 글을 적었다. 

이어 그는 “이미 용준이가 사건 당일 경찰에 출두하여 1차 진술에서 자신이 음주사고를 냈다고 자백한 상황에서 사건 모두를 덮어달라고 부탁을 했다니 이게 말이나 되는 보도입니까? 그 보도를 또 다른 매체가 퍼나르고 있는 상황입니다. 즉각 중단해 주시길 바랍니다. 어제 피해자가 조사를 마치고 귀가할 당시, 기자들에게 그러한 사실이 없었음을 분명히 밝히지 않았습니까? 용준이와 피해자와의 합의는 전적으로 용준이측 변호사와 합의를 한 것임을 분명히 밝힙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용준이가 사고 당시,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다’라는 말을 하지 않은 것은 이미 밝혀진 사실인데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의혹이라는 미명하에 보도하고 있는 매체가 있습니다. ‘집사람이 사건을 덮기 위해, 여러차례 회유를 했다’는 보도, 그리고 용준이가 사고 당시,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다’라는 말을 했다는 보도를 더 이상 한다면, 법적 대응에 나설 수 밖에 없음을 밝힙니다. 용준이는 자신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그 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다는 분명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곧 수사결과가 나오지 않겠습니까? 지켜봐 주십시오”라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의 악의적 의혹 부풀리기와 허위사실 보도를 한다면 반드시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어쩔 수 없이 피해자가 집사람에게 보내 용준이에게 전해달라는 문자 메세지를 공개합니다. ‘피해자 000입니다. 장용준씨는 당시 저에게 사과를하며 예의도바르셧구... 아버지를 거론하지도않았는데 기사가 그렇게 나오다보니 저도 마음이 불편하네요.... 잘해결되길바랄게요 어린친구가 힘냈으면 좋겠습니다’ 제발 억측 보도 자제 부탁드립니다”라고 호소했다. 

장제원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장용준)은 7일 새벽 술에 취해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부딪히는 사고를 냈다. 이에 장제원 의원은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아버지로서 이루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입니다.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 입니다. 다시 한 번 고개숙여 사죄드립니다”라고 대신 사과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SNS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