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장기용 "'검블유' 임수정X이다희X전혜진 응원..너무 좋았다" [★숏터뷰]

김미화 기자 입력 2019.09.05. 14:21 수정 2019.09.05. 16:40

배우 장기용(27)이 자신의 첫 영화를 응원해 준 사람들에 감사를 전했다.

장기용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나쁜 녀석들 : 더무비'(감독 손용호) 인터뷰를 가졌다.

최근 진행된 '나쁜 녀석들 : 더 무비' 시사회에는 장기용의 최근 드라마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주연배우 임수정, 이다희, 전혜진이 참석해 장기용을 응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배우 장기용 / 사진=CJ엔터테인먼트

배우 장기용(27)이 자신의 첫 영화를 응원해 준 사람들에 감사를 전했다.

장기용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나쁜 녀석들 : 더무비'(감독 손용호) 인터뷰를 가졌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 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이다. 장기용은 '나쁜 녀석들 : 더 무비'에 독종 형사 고유성 역할을 맡아 첫 스크린 도전에 나섰다.

최근 진행된 '나쁜 녀석들 : 더 무비' 시사회에는 장기용의 최근 드라마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주연배우 임수정, 이다희, 전혜진이 참석해 장기용을 응원했다.

장기용은 "임수정 선배님, 전혜진 선배님 이다희 선배님께 너무 감사하다. 뿌듯하고 너무 좋았다"라며 "사실 선배님들이 영화 보러 잘 안오신다고 하더라. 그래서 선배님들께 시사회 오시라고 말할 때도 오실 줄 몰랐다"라고 털어놨다.

장기용은 "그때 말씀 드렸을 때 '스케줄 볼게'라고 하실 줄 알았는데 '알았어 갈게~' 하시더라. 제가 초대하고 놀랐다"라며 "감사하게도 제가 작품을 했던 팀들은 대부분 다 왔다"라고 밝혔다.

장기용은 "'고백부부' 작가님도 오셨다. PD님은 휴가중이고 나라 누나와 손호준 형을 촬영 때문에 못 왔다. '이리와 안아줘' 감독님 작가님 배우들도 왔고, '킬잇', '검블유'팀 다왔다. 내가 정말 좋은 사람들과 작품 했구나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오는 11일 개봉한다.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