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박나래X유민상, 한국방송대상 진행자상·코미디언상 수상

입력 2019.09.04. 07:46

박나래와 유민상이 한국방송대상의 영광을 안았다.

지난 3일 개최된 제46회 한국방송대상에서 박나래와 유민상이 각각 진행자상과 코미디언상을 거머쥐었다.

박나래는 2018년 한국방송대상 코미디언상 수상에 이어 올해 진행자상을 수상해 더욱 큰 의미를 갖는다.

유민상 또한 2015년 한국방송대상 코미디언상 수상에 이어 또 한번 코미디언상을 수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박나래와 유민상이 한국방송대상의 영광을 안았다. 

지난 3일 개최된 제46회 한국방송대상에서 박나래와 유민상이 각각 진행자상과 코미디언상을 거머쥐었다.

두 사람은 다채로운 분야에서 안방극장에 유쾌함을 더하고 뛰어난 예능감으로 대중에게 즐거움을 안기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은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나래는 2018년 한국방송대상 코미디언상 수상에 이어 올해 진행자상을 수상해 더욱 큰 의미를 갖는다.

유민상 또한 2015년 한국방송대상 코미디언상 수상에 이어 또 한번 코미디언상을 수상했다. 특히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꾸준히 명성을 이어가며 대세 개그맨으로서 유쾌한 웃음을 선사, 이번 수상을 통해 '뼈그맨'으로서 위상을 드높였다.

이날 스케줄 상으로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박나래는 “뜻 깊은 자리에 참석하지 못해서 아쉬움이 큽니다. 오늘 주신 이 상은 앞으로 더 잘하라는 의미에서 주신 상이라고 생각합니다. 항상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방송인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매번 더 건강하고 즐거운 웃음 드릴 수 있게 고민하고 생각하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유민상은 “이런 뜻깊은 상을 받게 되어 영광스럽습니다. 앞으로 더 잘하라고 주신 상이라고 생각하겠습니다. 후배들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선배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 코미디 프로그램에 많은 애정과 사랑 부탁드립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JDB엔터테인먼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