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서울경제

'한끼줍쇼' 공승연, 자기소개에 동생 소환 "트와이스 정연 언니입니다"

김주원 기자 입력 2019. 09. 04. 07:38

기사 도구 모음

공승연이 동생 정연을 소환했다.

오늘(4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박호산과 공승연이 밥동무로 출연해 인천광역시 논현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이경규와 강호동은 박호산과 공승연을 반갑게 맞이했다.

배우 박호산과 공승연의 한 끼 도전은 오늘(4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공승연이 동생 정연을 소환했다.

사진=JTBC ‘한끼줍쇼’
오늘(4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박호산과 공승연이 밥동무로 출연해 인천광역시 논현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이경규와 강호동은 박호산과 공승연을 반갑게 맞이했다. 하지만 이경규는 선뜻 밥동무의 이름을 말하지 못했다. 이에 공승연은 가족이 밥동무로 나온 적 있다며 ‘TT’ 등의 힌트를 주었지만 이경규는 “쯔위?”라고 말하며 공승연과 정연 자매에게 뜻밖의 굴욕을 안겼다. 이에 공승연은 “트와이스 정연의 언니 배우 공승연입니다”라고 동생을 소환하며 자기소개를 했다.

한편 먼저 벨 누르기에 나선 박호산읜 첫 시도부터 무응답에 당첨돼 실망하는 모습을 보였다. 계속되는 무응답 릴레이에 소통 한 번 제대로 못한 박호산은 “ 입이라도 뗐으면 좋겠다”며 간절함을 드러냈다. 결국 어렵게 첫 소통에 성공한 박호산은 지난 드라마(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혀 짧은 캐릭터를 소환해 “저 기억 안나떼여?”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배우 박호산과 공승연의 한 끼 도전은 오늘(4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