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MK스포츠

FT아일랜드 "새 앨범 '재핑', 하고 싶은 음악+대중음악 믹스했다"(화보)

손진아 입력 2019. 09. 03. 16:09

기사 도구 모음

밴드 FT아일랜드(이홍기, 이재진, 송승현, 최민환)가 더욱 단단해진 가을 남자로 돌아왔다.

화보 촬영과 함께 이어진 인터뷰에서 FT아일랜드는 오랜 시간 함께 한 밴드 활동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밴드 FT아일랜드(이홍기, 이재진, 송승현, 최민환)가 더욱 단단해진 가을 남자로 돌아왔다.

FT아일랜드는 패션 매거진 나일론의 9월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선 이들은 다양한 패턴과 화려한 컬러감이 돋보이는 스타일링으로 개성을 잃지 않으면서도 13년차 밴드의 성숙함을 담은 가을 화보를 완성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이어진 인터뷰에서 FT아일랜드는 오랜 시간 함께 한 밴드 활동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홍기는 “음악을 해오며 느낀 건 밴드는 나이를 먹을수록 음악이 더 멋있어진다는 것이다. 앞으로도 새로운 느낌으로 깊어지고 짙어지지 않을까”라며 밴드의 방향에 대해 한결 여유로우면서도 견고한 생각을 전했다.

밴드 FT아일랜드(이홍기, 이재진, 송승현, 최민환)의 화보가 공개됐다. 사진=나일론
또한 오는 9일 공개하는 새 앨범 ‘재핑(ZAPPING)’에 대해서는 “우리가 하고 싶은 음악과 대중음악을 잘 믹스한 음반이 될 것 같다”면서 “예전 FT아일랜드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짙은 감성을 담았다. 물론 최근의 우리도 만나볼 수 있을 거다”라고 말하며 힌트를 전하기도 했다.

FT아일랜드는 오는 9일 일곱 번째 미니앨범 ‘재핑(ZAPPING)’으로 컴백한다.

타이틀곡은 ‘관둬 (Quit)’로, 이별 앞에 선 아픈 감정선이 잘 드러나는 록 넘버의 곡이다. 리드보컬 이홍기의 시원한 샤우팅이 후반부로 갈수록 극적으로 치닫는 곡의 분위기와 어우러져 감동을 더할 전망이다. jinaaa@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