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N컷] '호텔 델루나' 아이유, 여진구 곁으로 돌아올까

김민지 기자 입력 2019.08.31. 15:08

'호텔 델루나' 아이유는 여진구 곁으로 돌아올까.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 김정현)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그럼에도 "금방 올 거야"라던 만월은 오지 않았고 찬성(여진구 분)의 시간은 한 달이 흘렀다.

"내가 도망갈 수도 있고, 당신이 버릴 수도 있는 방법"으로 남겨두었던 귀안을 닫는 약과 델루나가 만월당이었던 시절로 갈 수 있는 기회 중 찬성은 어느 길을 택할까.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N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호텔 델루나' 아이유는 여진구 곁으로 돌아올까.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 김정현)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긴 시간 원념으로 가득 차 있던 달을 비우고 고청명(이도현 분)과 함께 저승길을 따라나선 장만월(이지은 분)의 행방에 시청자들이 그 어느 때보다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앞서 공개된 15회 예고 영상에 새로운 떡밥이 담겼다.

지난 14회에서 만월은 유도교를 건너고 있었다. 천 년도 넘는 세월 동안 반딧불이의 작은 빛으로 남아있던 청명은 혼자 저승으로 갈 수 없었고, 그를 보내주는 것은 만월이 "이곳에서 치를 마지막 죗값"이었기 때문. 만월은 유도교에 대해 "그 다리를 건너 저승에 도착하는 짧은 시간이 이곳 시간으론 49일이 걸려"라며 "다리를 건너는 동안 이승의 기억이 하나씩 지워진대. 못 돌아가게 막아서 돌아오지 못하는 게 아니야. 기억이 사라져서 안 돌아오는 거지"라고 했다.

그럼에도 "금방 올 거야"라던 만월은 오지 않았고 찬성(여진구 분)의 시간은 한 달이 흘렀다. 다리를 건너는 동안 기억을 지운다는 쓸쓸한 이야기가 그에게 적용된 것일까. 그녀 역시 자신을 지운 것은 아닌지, 49일 안에 돌아오지 않는다면 제대로 된 작별인사도 하지 못한 채 영영 이별하게 되는 것은 아닌지 불안했을 터. 김준현의 포스터를 우연히 본 뒤 만월과의 추억이 떠올라 그 감정이 터져버렸고, 주체할 수 없이 무너져 내렸다. 하지만 "내가 그 다리를 건너게 되면, 많은 것들이 사라지겠지만, 마지막까지 너는 지킬게"라고 약속한 만월은 유도교의 끝에서 청명의 손을 잡는 대신 뒤 돌아섰다.

그런데 위 영상에서 여전히 만월을 기다리는 찬성에게 최서희(배해선 분)가 귀안(鬼眼)을 닫는 약을 건넸다. "구찬성이 더 이상 여기에 오지 않아야 할 것 같을 때"를 위해 만월이 남겨놓았던 것. 구찬성에겐 또 다른 선택이 주어졌다. 첫째 마고신(서이숙)이 “거기에 가면, 옛날 만월당 구경할 수 있을텐데?"라고 하자, 찬성이 "그럼 그때의 장만월 씨도 볼 수 있는 겁니까?"라고 되물은 것. "내가 도망갈 수도 있고, 당신이 버릴 수도 있는 방법"으로 남겨두었던 귀안을 닫는 약과 델루나가 만월당이었던 시절로 갈 수 있는 기회 중 찬성은 어느 길을 택할까. 그리고 그 선택은 만월의 컴백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호텔 델루나' 15회는 31일 오후 9시 방송.

breeze52@news1.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