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단독] '불안장애' 미나, 트와이스 MV 촬영 "멤버 의지하며 무사 종료"

백지은 입력 2019.08.29. 08:22

트와이스 미나가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쳤다.

복수의 가요관계자에 따르면 미나는 최근 트와이스 뮤직비디오 촬영에 합류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미나는 심리적으로 힘든 시기이지만 그룹 활동에 보탬이 되고자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와의 협의 끝에 촬영 합류를 결정했다.

다만 불안장애는 불안 상태가 간헐적으로 예측 없이 발생하고, 불안 상태의 수위 또한 갑작스럽게 변동되는 만큼, 미나가 9월로 예정된 트와이스 컴백 일정에 합류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트와이스 미나가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쳤다.

복수의 가요관계자에 따르면 미나는 최근 트와이스 뮤직비디오 촬영에 합류했다.

미나는 7월 무대에 서는 것에 대한 갑작스러운 극도의 심리적 긴장상태와 큰 불안감으로 활동을 중단했다. 미나의 건강상태 진단명은 불안장애였다. 이에 트와이스 뮤직비디오 촬영 합류 여부를 놓고 관심이 집중됐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미나는 심리적으로 힘든 시기이지만 그룹 활동에 보탬이 되고자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와의 협의 끝에 촬영 합류를 결정했다. 이 과정에서 특히 힘이 되어준 건 다른 8인의 멤버들이었다. 멤버들은 아직 완쾌되지 않은 미나를 배려하며 촬영을 진행했고 미나 또한 무리 없이 밝은 모습으로 본인 분량 촬영을 마무리했다.

다만 불안장애는 불안 상태가 간헐적으로 예측 없이 발생하고, 불안 상태의 수위 또한 갑작스럽게 변동되는 만큼, 미나가 9월로 예정된 트와이스 컴백 일정에 합류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트와이스 멤버들과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최대한 미나의 의견을 존중하며 회복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앞서 "미나의 일정 참여에 대해서는 가변적인 상황을 전제로 미나 본인 및 멤버들과의 상의를 통해 판단 및 결정하고 있다. 미나의 일정 참여는 절대적으로 본인의 객관적 건강 상태에 근거해야 하므로 불가피하게 일부 선택적일 수밖에 없는 점 양해 부탁 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트와이스는 9월 컴백을 목표로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