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세계일보

"너무 살고 싶다"..폐암 4기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 누구?

소봄이 입력 2019.08.28. 11:53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인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52·본명 김철순·사진)이 "너무 살고 싶다"고 심경을 전하자 누리꾼의 관심이 뜨겁다.

앞서 김철민은 지난 7일 폐암4시 선고를 받고 투병 중인 사실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철민은 모창 가수 너훈아로 유명한 김갑수의 동생이기도 하다.

부모님은 물론 형까지 암으로 먼저 보냈고, 자신도 폐암 투병 중이라는 소식에 대중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인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52·본명 김철순·사진)이 “너무 살고 싶다”고 심경을 전하자 누리꾼의 관심이 뜨겁다.

앞서 김철민은 지난 7일 폐암4시 선고를 받고 투병 중인 사실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그는 지난 2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아침에 눈을 뜨며 문득 너무도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며 “많은 사람들이 한 사람을 위해서 간절히 기도하면 하나님께서 응답을 주신다더라. 여러분의 기도로 기적의 생명을 얻고 싶다”고 호소했다.
 
MBC 공채 5기 개그맨 출신인 김철민은 지난 2007년 MBC 개그프로그램 ‘개그야’의 노블X맨 코너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또 영화 ‘청담보살’ 등에 출연한 바 있다.

그는 KBS ‘열린음악회’ 사전 MC 출신 윤효상과 서울 대학로에서 27년 동안 공연을 펼치면서 ‘대학로 사나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버스킹 공연 수익으로 소년소녀 가장 돕기, 무의탁노인 돕기에 쓰는 등 선행 및 봉사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방송인 박명수(왼쪽)와 김철민.
 
지난해 ‘박명수의 라디오쇼’ 코너 ‘직업의 세계’에서는 대학로 버스킹의 시초자로 출연했다. 당시 김철민은 수입을 묻는 질문에 “얼마 전에 지하 3층에서 벗어났다. 사우나에서 10년 가까이 잤다”며 “지하에서 10년 만에 벗어난 것 같다”고 자신의 수익을 간접적으로 알렸다.

김철민은 모창 가수 너훈아로 유명한 김갑수의 동생이기도 하다.

김갑수는 2014년 간암으로 세상을 떠나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부모님은 물론 형까지 암으로 먼저 보냈고, 자신도 폐암 투병 중이라는 소식에 대중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김철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